영주시, 댐 방류 관련 건의서…환경부 '침묵'

수자원公 "지시 없어"…市 "민원 해소 위해 검토 해 달라"

영주시는 지난 17일 농성장을 방문한 환경부의 요구에 관련 서류를 제출했다. 하지만 환경부는 현재까지 답을 하지 않고 있다. 마경대 기자 영주시는 지난 17일 농성장을 방문한 환경부의 요구에 관련 서류를 제출했다. 하지만 환경부는 현재까지 답을 하지 않고 있다. 마경대 기자

경북 영주댐 방류 결정을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환경부의 요청으로 영주시가 방류계획 등 건의서를 제출했지만 환경부가 묵묵부답으로 일관, 지역 주민들의 불만이 높다. 주민들은 방류계획은 보류 됐지만 혹시 방류할까봐 댐 하류에 천막을 쌓고 주야로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 17일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국장과 박창근 영주댐협의체 소위원회 위원장이 영주댐 방류 저지 농성장을 방문 "지역민들의 의견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 방류계획을 재 검토하겠다. 댐 방류에 따른 영주댐 주변 피해실태 및 현황을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영주시는 지난 20일 환경부가 요구한 영주댐 방류에 따른 건의 및 예상 피해현황, 영주댐 협의체 지역인사 추가 추천 현황 등을 환경부에 제출했다.

영주시민들은 지난 15일부터 영주댐 방류 저지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5일 열린 영주댐수호 결의대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영주시민들은 지난 15일부터 영주댐 방류 저지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5일 열린 영주댐수호 결의대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영주댐 방류 계획을 철회하라"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마경대 기자

영주시는 환경부 장관에 제출한 건의서에서 "환경부의 영주댐 물 방류계획과 관련, 지역 주민의 반대가 극렬하고 그에 따른 주민피해가 예상된다"며 "집단민원이 해소 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영주댐의 용역 등 모니터링이 댐 철거를 전제로 한 것이 아님을 공표하라 ▷지난 17일 영주댐 주민간담회에서 제기된 영주댐 협의체에 영주시 추천위원 50%를 재구성하라 ▷환경부와 지자체 및 관련 기관·단체, 지역주민이 참여한 별도의 협약을 체결한 후 영주댐 물 이용을 안정적이고 투명하게 운용하라"고 건의했다.

영주시 관계자는 "환경부가 요구하는 자료를 보냈다. 답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환경부가 답을 할 차례다"고 했다. 강성국 영주댐수호추진위원장은 "환경부는 즉각 방류 결정을 철회하고 영주시민들과 각 분야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새로운 협의체를 구성해 진지한 논의를 시작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수자원공사 영주댐지사 관계자는 "주민들의 극력한 저항으로 지난 15, 16일 방류계획이 중단된 후 현재까지 방류나 중단하라는 특별한 지시는 없는 상태다"며 "환경부가 영주댐협의체와 방향을 잡아가고 있는 것 같다. 영주 시민들이 요구한 수위 149m를 두고 영주시와 협의중인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