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장관 "통합신공항, 의성군 상생방안 적극 협조"

14일 정경두 국방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 만난 자리서 밝혀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14일 오후 정경두 국방장관을 만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에 따른 의성군 인센티브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14일 오후 정경두 국방장관을 만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에 따른 의성군 인센티브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오른쪽)와 권영진 대구시장(왼쪽)이 14일 오후 정경두 국방장관을 만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에 따른 의성군 인센티브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오른쪽)와 권영진 대구시장(왼쪽)이 14일 오후 정경두 국방장관을 만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에 따른 의성군 인센티브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경북도 제공.

국방부는 14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이 의성군과 상생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의성군의 부지선정위원회 불참→선정위 2주 연기'란 암초를 만난 신공항 사업이 다시 순항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경두 국방장관은 이날 오후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을 만난 자리에서 "마지막 절차인 선정위원회가 개최를 앞두고 연기돼 아쉽기는 하지만 의성군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 앞으로 군위, 의성이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의성군은 민항터미널, 군 영외관사 등이 군위군에 치우친 데 반발하며 14일로 예정된 부지선정위 참석을 보이콧했다. 이에 국방부는 '자치단체 간 상생방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경북도 요청에 따라 선정위를 2주 연기했다.

'의성군 당근책'을 검토하겠다는 국방부 답변으로 9부 능선에서 삐걱댔던 신공항사업은 큰 무리 없이 진행될 전망이다. 국방부 상생방안에다 경북도가 별도로 준비 중인 '의성군 인센티브'가 더해지면 반발이 수그러들 것으로 보인다.

의성군은 ▷K2 정문 의성 설치 ▷군수물자 관련 물류단지 조성 ▷군인복지관 ▷체육시설 등 다양한 중재안을 국방부가 제시한다면 충분히 군민을 설득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경북도는 ▷1조원 규모 관광단지 ▷항공기 기내식공급단지 ▷의성역 신공항 연결철도 ▷항공클러스터 등 의성군에 줄 다양한 인센티브 사업을 강구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의성과 군위 주민의 성숙한 노력 없이는 신공항사업이 결실을 맺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국방부는 물론 국토부, 대구시와 함께 지속적인 지역 상생방안을 마련해 530만 시·도민 누구나 환영하는 신공항사업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