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윤석열, 그 자리에 있으면 안돼"…與, 연이은 '尹 때리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예비경선에서 컷오프 당한 이재정 의원이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예비경선대회에서 개표 결과 발표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예비경선에서 컷오프 당한 이재정 의원이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예비경선대회에서 개표 결과 발표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독재 배격' 관련 발언을 문제삼으며 연이어 '윤석열 때리기'에 나섰다. 지난 6일엔 김두관 민주당 의원의 윤 총장 사퇴 요구에 이어, 7일엔 같은당 이재정 의원이 그 주자로 나섰다.

이 의원은 윤 총장을 향해 "전 이전에도 그 자리에 있어선 안 된다고 생각했던 사람"이라며 윤 총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자리를 물리는 방식은 여러 가지 있는데 지금으로써는 선택의 문제, 정무적 판단이 필요한 문제"라며 이 같이 밝했다.

이어 "더 중요한 핵심은 윤 총장이 왜 지금까지 남아서 검찰개혁의 걸림돌이 되는, 그 상징으로 버텨야 하는가에 대해서 근원적으로 생각을 해봐야 된다"며 "윤 총장이 1년을 버티면서 막아온 것이 무엇인지 정말 스스로가 (성찰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켜본 윤석열 총장은 그야말로 그냥 검찰 우선주의였다"며 "단언하건데 윤 총장이 그토록 애정을 갖고 있는 이 검찰 조직을 위해서 스스로 마땅했나, 그 자리에 있는 것이 마땅한가, 명예라는 말을 갖다 붙이기도 민망할 정도로 국민의 신뢰를 잃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스스로 반추해 본다면 하루도 그 자리에 있을 면목이 없어야 하는 거 아닌가"라며 "민망할 것 같다"라고 윤 총장을 향해 비판했다.

앞서 김두관 민주당 의원도 윤 총장 사퇴를 요구했다. 그는 전날 자신의 SNS에 '검찰총장 해임안 제출을 제안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며 "국가의 기강과 헌정질서를 바로잡고 검찰을 바로세우기 위해 결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총장이 독재와 전체주의를 언급할 자격이 있나"라며 "이제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김종민 의원도 한 라디오 프로에서 "이 양반이 '문재인 정부가 독재했다'고 얘기를 안 했는데, 정직하지 않다"며 "미래통합당에 공세 거리를 어시스트한 것인데, 공무원이 이런 식으로 하면 안 된다"고 했다.

신정훈 의원도 자신의 SNS에 "윤 총장이 자유민주주의는 '법의 지배'를 통해 이뤄진다고 했다는데, 많이 유감스럽고 충격적"이라며 "민주주의 사회에서 개인을 지배하는 것은 양심이고, 사회를 지배하는 것은 상식"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