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청와대 "北 김여정 담화, 몰상식한 행위" 강력 비판

청와대가 오전 11시 북한 관련 입장을 발표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청와대는 17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행사 발언을 비난하는 담화를 낸 것과 관련해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은 몰상식한 행위"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그간 남북 정상 간 쌓은 신뢰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일이며, 북측의 이런 사리 분별 못 하는 언행을 우리로서는 감내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특히 "북측은 또 우리 측이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대북특사 파견을 비공개로 제의했던 것을 일방적으로 공개했다"며 "전례 없는 비상식적 행위며 대북특사 파견 제안의 취지를 의도적으로 왜곡한 처사로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북측의 일련의 언행은 북에도 도움 안 될 뿐 아니라 이로 인한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북측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북측은 앞으로 기본적 예의를 갖추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김여정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명색은 '대통령'의 연설이지만 책무와 의지, 현 사태수습의 방향이나 대책이란 찾아볼래야 볼 수가 없고 자기변명과 책임회피, 뿌리깊은 사대주의로 점철된 연설을 듣자니 속이 메슥메슥해지는 것을 느꼈다"고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엄중한 현 사태가 삐라(전단) 살포 망동과 그를 묵인한 남조선 당국 때문에 초래됐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며 "이번 연설은 그에 대한 사죄와 반성, 재발방지에 대한 확고한 책임이 있어야 마땅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연설에 대해 "책임회피를 위한 변명과 미사여구로 일관돼 있다"며 "북남(남북)관계의 기초이며 출발점인 상호존중과 신뢰를 남측이 작심하고 건드렸다는 데 근본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또 "남조선 당국자(문 대통령)는 북남관계를 견인해야 할 책임있는 당사자이다"며 "이번 연설을 뜯어 보면 관계가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것이 죄다 그 무슨 외적 요인에 있는 듯이 밀어버리고 있다"며 불만을 표했다.

그는 "연설대로라면 북남관계가 한 발자국도 나가지 못한 것이 남조선 내부의 사정때문이고 미국과 국제사회의 지지가 따라서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것인데, 과거 그토록 입에 자주 올리던 '운전자론'이 무색해지는 변명이 아닐 수 없다"며 "막연한 기대와 아쉬움이나 토로하는 것이 소위 '국가원수'가 취할 자세와 입장인가"고 강력히 비난했다.

다음은 윤 수석 브리핑의 전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6·15 공동선언 20주년 기념사 등을 통해 현 상황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전쟁의 위기까지 어렵게 넘어선 지금의 남북관계를 후퇴시켜서는 안 되며 남과 북이 직면한 난제들을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나가자는 큰 방향을 제시한 것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측이 김여정 제1부부장 담화에서 이런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은 몰상식한 행위입니다.

이는 그간 남북 정상 간 쌓아온 신뢰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일이며 북측의 이러한 사리 분별 못 하는 언행을 우리로서는 더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경고합니다.

북측은 또한 우리 측이 현 상황 타개를 위해 대북 특사 파견을 비공개로 제의했던 것을 일방적으로 공개했습니다.

이는 전례 없는 비상식적 행위이며 대북 특사 파견 제안의 취지를 의도적으로 왜곡한 처사로서 강한 유감을 표명합니다.

최근 북측의 일련의 언행은 북측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북측이 책임져야 할 것입니다.

특히 북측은 앞으로 기본적인 예의를 갖추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