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의 날'…은행·택배·관공서 등 휴무 여부는?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5월 1일 '근로자의 날'을 앞두고 은행, 관공서, 택배 등의 휴무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근로자의 날에는 은행을 비롯해, 카드사, 보험사 등 금융기관은 모두 문을 닫고, 주식 시장도 휴장한다.

택배는 근로자의 날에도 받을 수 있다. 택배기사는 '특수고용 노동자'로 분류돼 근로기준법 적용을 받지 않아서다.

이같이 휴무 여부가 다른데는 근로자의 날이 법정 공휴일이 아닌 '법정 휴일'이기 때문이다. 이때문에 근로기준법의 적용을 받지 않는 직종은 원칙적으론 휴무 대상이 아니다.

공무원은 근로기준법 적용을 받지 않아 관공서와 공공기관 등은 정상 운영된다. 다만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근로자의 날 특별휴가를 실시하는 곳도 있어 방문 전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 법원·검찰청·시청 등 관공서 내 은행 지점과 공항, 서울역 환전소 등 특수영업점 등도 일부 정상 운영된다.

의료기관은 대부분 대형병원은 정상 진료를 한다. 하지만 병원별로 휴무에 들어가는 곳도 있어 '응급의료포털' 사이트를 통해 진료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개인병원 및 약국은 영업 여부를 자율적으로 정한다.

우체국의 경우 창구 업무는 정상 운영되지만 일반·특수우편물 수집 및 배송 업무는 중단된다. 외부 택배기사와 위탁 계약을 맺은 일부 지역 우체국의 경우에만 택배 배달 업무가 이뤄진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