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채널A-검찰 유착 의혹'에 "윤석열 사단 짜고 한 일"

"검, 저의 비리 찾으려 계좌 봤을 것…이철이 '돈 줬다' 했으면 엮이는 것"
"尹, 대통령에 대한 존중심없이 비하 언행…대통령과 친하면 다 해먹는다고 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일 기자들과 만나 이모 채널A 기자가 자신의 비위를 캐내려 강압 취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YTN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일 기자들과 만나 이모 채널A 기자가 자신의 비위를 캐내려 강압 취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YTN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MBC에서 '채널A가 검찰과 유착을 토대로 유 이사장 비위를 캐려고 했다'는 의혹을 보도한 데 대해 "기본적으로 짜고 한 것으로 본다. 다 윤석열 사단에서 한 일"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언론을 컨트롤하는 고위 검사와 법조 출입기자는 같이 뒹군다. 이렇게 막장으로 치닫는 언론 권력과 검찰 권력의 협잡에 대해 특단의 조치 없이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 31일 MBC는 이모 채널A 기자가 신라젠 전 대주주인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전 대표에게 "유 이사장 비위를 제보하라"며 강압적 취재 시도를 했다고 보도했다.

유 이사장은 "(검찰이) 기결수이던 이철 씨를 다시 미결수 신분으로 만들어 구치소에 데려다 놓고 3월 12일에 소환 조사를 했다. 이미 14년 6개월을 받은 상황인데 다시 미결수로 구치소로 불렀다면 그 사람이 어떤 상태겠나. 극도로 공포감에 사로잡혔을 시점에 (채널A 기자가) 편지를 보내 수사 일정을 알려주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과 이철 전 대표 관계에 대해 "(내가) 2010년 국민참여당에서 경기지사 선거에 출마했을 때 이 씨는 의정부 지역위원장이었다"면서 "2014년 초 '회사를 차렸는데 강연을 해 달라'기에 두 시간 강연하고 현금 70만원을 받았다"고 했다.

자신이 2015년 신라젠 기술설명회에서 축사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기술설명회가 아니라 부산대병원과 신라젠이 산학협동 바이오 연구개발센터를 만드는 오프닝 행사였다. 이 씨의 VIK가 대주주였는데, 제가 부산대와 개인적 인연이 있어 가서 덕담했다. 저한테 기차표를 끊어준 것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직·간접적으로 주식 투자나 이권에 연결됐다는 세간의 의혹은 사실이 아니냐'는 질문에 "저는 그렇게 말하는데 (채널A) 이 기자와 한동훈 검사는 안 믿은 것"이라며 "저는 신라젠 사건과 관련이 없고, 이철 씨의 경우 주가 폭락은 (신라젠의) 임상 실패로 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지난해 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추적했다면서 "지난해부터 검찰이 제 비리를 찾으려 계좌를 다 들여다봤을 것으로 추측한다. 거기서 아무것도 안 나오는데, 이 씨가 '의자에 돈을 놓고 나왔다', '도로에 차를 세우고 트렁크에 돈을 실어줬다'고 말했으면 저는 물적 증거 없이 한명숙 전 총리처럼 엮여 들어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대통령이나 정부에 대한 존중심이 없고 임명장을 받은 날부터 대통령을 비하하는 발언과 행동을 서슴지 않고 보여왔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나 한동훈 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검사들은 '대통령과 친하고 권력을 잡았으면 누구나 다 해 먹는다, 안 해 먹었을 리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