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닷새째 브리핑 불참…업무복귀 언제?

29일 퇴원 후 관사 머무르며 상태 지켜보는 중

지난 26일 권영진 대구시장이 119구급대원에 의해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지난 26일 권영진 대구시장이 119구급대원에 의해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지난 26일 실신해 입원 중이던 권영진 대구시장이 닷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 불참했다.

31일 열린 대구시의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은 채홍호 행정부시장이 대신 진행했다.

앞서 권 시장은 긴급 생계자금 지급문제로 이진련 대구시의원과 마찰을 빚다가 쓰러져 경북대병원에 입원했었다. 입원 3일만인 29일 퇴원했지만 아직 업무에 복귀하지 않았다.

 

전날 채 부시장은 "혈압 등 정상이다. 그러나 피로누적으로 두통과 가슴통증 지속되고 있다"며 권 시장의 건강상태를 설명했다.

병원에서는 퇴원을 말렸지만 권 시장의 주장으로 자택에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채 부시장은 "치료를 마치고 업무복귀하려고 했지만 일부 언론과 지인 찾아와 인터뷰 요청하는 등 병실에 머무를 수 없는 상태가 됐다"며 "현재는 퇴원해 상태를 보자는 의료진의 말에 따라 자택에 대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시장이 현재 머무르고 있는 곳은 대구에 있는 관사다. 일부 언론이 권 시장이 서울에 머물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해 논란이 일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