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64만가구 최소 50만원 지급…긴급생계지원 총 5천억원

저소득층특별지원·긴급복지특별지원·긴급생계자금지원 등
긴급생계지원 및 자영업지원, 지역경제회복 등에 추경 6천599억원 활용
다음달 6일부터 긴급생계자금지원 신청 접수

권영진 대구시장이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이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지역 64만세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긴급생계지원을 받게 됐다.

대구시는 코로나19 추경 예산 6천599억을 활용해 저소득층특별지원, 긴급복지특별지원, 긴급생계자금지원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3일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통해 "▷저소득층특별지원 사업 ▷긴급복지특별지원 사업 ▷긴급생계자금지원 사업 등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 패키지'를 추진한다"며 "대구시 103만세대 중 64만 세대가 혜택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64만세대는 최소 50만원이 지급된다.

저소득층 특별지원 사업을 통해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계층(약 10만2천가구)에는 가구당 평균 50만원 내외를 지급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생계가 어려워진 기준중위소득 75%이하 위기가구에는 월 평균 59만원이 3개월간 지급된다. 긴급복지특별지원 사업 대상은 약 8만가구다.

긴급생계자금 지원을 통해서는 기준중위소득 100%이하 가구에 50만원에서 최대 90만원까지 지원한다. 기존 복지제도에서는 지원대상이 아닌 기준중위소득 100%이하 봉급생활자,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 45만 가구가 대상이다.

이번 사업에는 코로나19 대응 제1차 추경예산안 총 6천599억원(국고 3천329원, 시 재원 3천270억원)이 사용된다.

긴급생계자금 2천927억원, 저소득층 특별지원 620억원, 긴급복지 특별지원 1천413억원 등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 패키지에 총 4천960억원이 사용된다. 또 자영업자‧소상공인 생존지원에 587억원, 금융 대출이자의 이차 보전을 위한 지역 신용보증재단 출연 등 금융지원에 270억원, 지역경제회복에 616억원, 생활치료센터 운영 등 감염병 대응에 866억원을 사용한다.

권 시장은 "정부에 호소해 마련한 예산과 이미 예정된 대구시 사업을 대폭 축소해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 패키지'를 만들어 대구 공동체를 지켜내겠다"며 "이번 예산에 편성하지 못한 국비 예산은 정부와 조속히 협의하여 사업비를 확보한 후 4월 중 2차 추경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 패키지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 패키지

긴급생계자금 지원신청은 4월 6일부터 받고, 지급 예정일은 4월 16일이다.

지원금은 50만원까지는 선불카드로, 50만원 초과분에 대해서는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되고, 선불카드는 3개월간 대구경북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대구시는 긴급생계자금 지원 신청을 온라인과 현장방문 두가지 방법으로 진행하며, 가급적 온라인 접수를 당부했다. 대구시와 구군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접수를 할 수 있고, 현장 접수는 대구은행, 농협, 우체국, 행정복지센터 등 총 576개소에서 받는다.

권 시장은 "코로나19 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가급적 온라인 접수를 권한다. 부득이 현장접수를 할 경우 집집마다 배부하는 신청서를 작성해오길 바란다"며 "3월 26일 시의회에서 추경예산안이 통과되는 대로 구체적인 지원계획을 공고하고 접수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