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병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운영

 

영남대병원에서 운영 중인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영남대병원 제공. 영남대병원에서 운영 중인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영남대병원 제공.

영남대병원이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

영남대병원은 26일 오전 8시30분부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는 선별진료소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드라이브 스루'란 패스트푸드 음식점이나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에서 차에 탄 채로 주문할 수 있는 방식을 말한다.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는 영남대병원 철골주차장 인근에 설치돼 있다.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차를 타고 온 피검사자가 선별진료소에 도착하면 의료진이 차에서 검체 체취를 실시한다. 이후 진료 접수, 문진, 수납 등을 모두 피검사자가 차에서 내리지 않고 처리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는 도보로 온 피검사자도 이용이 가능하다.

영남대병원 관계자는 "선별진료소 내부에서 감염이 될 우려 때문에 차에서 내리지 않고 간단하게 검사받을 수 있도록 진료소 운영 방식을 '드라이브 스루'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