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신병동서 정기적 예배"…감염 경로 단서 될까

청도 대남병원 관련 시설 전 직원 “일주일 두 번 예배”…목사 “최근엔 예배 없었다”
격리된 직원들 불편 여전 “소파 2개 붙여 놓고 자야”

경북 청도군 대남병원에 격리된 직원의 지인은 24일 경북 청도군 대남병원에 격리된 직원의 지인은 24일 "소파 2개를 이어붙여 잠을 청할 만큼 열악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독자 제공.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북 청도군 대남병원 정신병동에서 정기적인 교회 예배가 있었다는 증언이 나와 집단감염 경로 파악의 단서가 될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또 대남병원 내부에는 혼란이 지속되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5병동에서 정기적인 예배 이뤄져"

청도군청에 따르면 24일 오전 9시 기준 대남병원 5층 정신병동에는 총 87명의 확진자가 머물고 있다. 3층에는 파견된 의료진과 기존 대남병원 직원 등 65명이 격리돼 생활 중이다.

보건당국은 정신병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이유가 외부와 단절된 상태에서 의료진이 지속해서 접촉했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병원에서 일하는 관계자나 자원봉사자가 코로나19에 감염돼 병원 전체로 퍼졌는지 모든 사례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전히 대남병원 집단감염의 최초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대남병원 정신병동에서 정기적인 기독교 예배가 이뤄졌다는 증언도 나왔다. 의료법인 대남의료재단이 소유한 대남병원은 기독교 정신 아래 운영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남병원 관련 시설에서 10년 넘게 근무한 전 직원은 "대남병원 정신병동은 5병동이라 부른다"며 "(환자의) 야외활동과 외출이 거의 없고 면회도 병실이 아닌 휴게공간에서 이뤄지는 구조라 외부에 노출될 일이 매우 적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5병동 내 홀에서 일주일에 두 번 정도 예배를 본다"며 "예배는 20년 넘게 진행됐으며 최근에도 예배가 진행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여러 사람이 모인 공간에서 예배를 드린 것이 아직 밝혀지지 않은 여러 감염 경위 중 하나일 수 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예배를 진행한 목사는 "환자들의 발열 증상 등이 있으면 의료진 요청에 따라 예배를 보지 않았다. 최근에는 예배를 가지 않았다" 예배에 의한 전파 가능성을 일축했다.

◆"소파 2개 이어 붙이고 잠 청해"

대남병원에 격리된 의료진과 직원들은 열악한 식사에다 잠자리마저 부실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진이 요양병동 환자 가족과 대남병원 직원의 지인을 통해 취재한 결과 3층 격리자들은 암담한 상황에서 지내고 있다.

대남병원 내에 격리된 직원의 지인은 "식사는 물론 잠자리 제공도 제대로 안 된다고 한다"며 "직원들을 가둬놓고 아무런 관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2명이 앉는 소파 2개를 이어 붙인 채 잠을 청한다는 것이다.

격리된 한 의료진은 지인을 통해 "의료진이 밥도 챙겨 먹지 못하고 완전무장(방역복)해서 뛰어다니는 바람에 실신 직전"이라며 "내부 상황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 유일한 소통수단(휴대폰)이 압수당할 것 같아 자세히는 말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앞서 격리자를 위한 식사가 곤드레밥과 김치뿐인 것으로 알려져 부실 논란마저 불거진 가운데 식사시간도 늦고 불규칙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바이러스 감염 우려에 청도군 내에서는 배달이 어렵자 인근 대구시에서 도시락이 배달되기도 하는데 이 때문에 식사시간이 하염없이 늦어지기도 한다는 것이다. 또 도시락으로만 끼니를 해결하다 보니 영양이 부족하고,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 또한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얘기도 나왔다.

이 밖에 격리된 한 환자는 가족들에게 "평소보다 식사가 2~3시간 늦고 시간도 불규칙하다"면서도 "복도에 나가 짬을 내 운동하고 TV를 보면서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1일 경북 청도군 대남병원에서 격리된 관계자가 창문을 통해 가족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1일 경북 청도군 대남병원에서 격리된 관계자가 창문을 통해 가족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