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병원서 母에 간 기증 A씨 확진..."신천지 교인" 밝혀

19일 오후 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실에 병원 관계자 및 환자 보호자가 들어가고 있다. 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실은 이날 한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의심환자 발생으로 폐쇄되었다가 의심환자를 음압실로 옮긴 뒤 중증 환자에 한해 선별적으로 수용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19일 오후 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실에 병원 관계자 및 환자 보호자가 들어가고 있다. 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실은 이날 한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의심환자 발생으로 폐쇄되었다가 의심환자를 음압실로 옮긴 뒤 중증 환자에 한해 선별적으로 수용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최근 대구가톨릭대병원에서 엄마에게 간을 기증한 딸이 코로나바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2일 대구가톨릭대병원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A 씨는 엄마에게 간을 기증했다. A 씨는 수술 이후 회복을 위해 외과 중환자실을 거쳐 일반병동으로 이동했다.

그러나 A 씨의 체온이 한동안 떨어지지 않았고 의료진은 해열제를 처방했지만 정상범위로 회복되지 않았다. 특히 신천지 교회 방문 등에 대한 언급은 없어 병원 측은 코로나19 감염증 검사 외 독감 검사 등을 진행했고 별다른 이상을 찾지 못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간 기증자 A씨는 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 대상자로 통보를 받았다며 "자신이 신천지교인이며 신천지 예배에 참석했다"고 병원 측에 알렸다.

이에 병원 측은 A 씨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A 씨는 양성판정을 받고 음압병실에 격리 조치됐다. 병원 측은 A 씨가 입원한 122 병동을 임시폐쇄했다. 현재 의료인 등 38명이 격리된 상태이다. A 씨는 수술 당시 자신이 확진자인지 몰랐다는 것이 병원 관계자의 설명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