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비슷해보이즈' 동대구역 소동 사과영상 올려...1시간만에 삭제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대단히 죄송하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환자를 뒤쫓는 내용의 영상물 촬영으로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가 영상으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러나 영상은 조회수 6만여뷰를 기록한 뒤 1시간만에 삭제됐다.

30일 유튜브 채널 비슷해보이즈는 자신들의 채널을 통해 '이번 동대구역 우한 폐렴 추격 몰카 소동을 일으킨 비슷해보이즈입니다'라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비슷해보이즈 채널 유튜버 허슬러의 해명과 당시 촬영한 영상으로 구성됐다.

비슷해보이즈의 해명 영상. 유튜브 비슷해보이즈 화면 캡쳐. 비슷해보이즈의 해명 영상. 유튜브 비슷해보이즈 화면 캡쳐.

이 영상을 통해 허슬러는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대단히 죄송하다"며 "조금 더 최대한 서둘러 해명 내용을 여러분들께 정확하게 전달드리고 싶었지만 솔직히 생각보다 많은 뉴스기사와 질타에 무섭고 떨렸다"고 해명했다.

그는 "저희의 뜻이 좋았을진 몰라도 방법이 좋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래도 좋은 취지였으니 좋게 봐달라'는 호소의 말도 절대 아니다"고 했다.

허슬러는 "지금 이 영상이 저희 채널의 마지막 영상이 될지라도 나중에 제가 다시 이 영상을 볼때 후회가 없는, 제가 이번 영상을 기획하면서 가졌던 모든 생각을 전부 쏟고는 가고 싶다"고 했다.

이들이 촬영한 동대구역 영상에는 방진복을 입은 2명의 배우가 마스크를 쓴 배우를 부르며 뒤쫓아가는 장면, 놀란 시민들에게 마스크를 나눠주는 장면 등이 담겨있었다.

이 영상은 1시간만에 삭제됐다. 당시 조회수는 6만뷰 이상을 기록했다.

이들은 지난 29일 오전 11시 30분부터 대구 동구 동대구역 광장 등에서 우한 폐렴 환자를 추격하는 몰래카메라를 찍어 경찰이 출동하는 등의 소동이 벌어졌다. 이후 각종 뉴스와 SNS를 비롯, 이들을 처벌할 것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오면서 논란이 일었다.

한편, 비슷해보이즈는 지난 2018년 11월부터 운영 중인 채널로 57만여명이 구독하고 있다. 이들은 모르는 사람 앞에서 야하게 노래를 부르거나 속옷을 일부러 노출해 반응을 살피는 등의 영상을 게재해 조회수 20만에서 150만뷰를 기록하기도 했다.

 

※아래는 유튜버 비슷해보이즈가 올린 영상의 전문

동대구역에서 우한폐렴 코로나바이러스 상황을 가장해 유튜브 촬영을 진행한 유튜브 채널은 저희 비슷해보이즈가 맞습니다. 우선 이번 영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대단히 죄송합니다. 이영상을 보시는 많은 분들께서 이미 촬영 내용을 뉴스기사와 SNS를 통해 단번에 저희 채널임을 알아차리실거라고도 생각했습니다.

많은 비판의 댓글도 받았고 왜 하필이면 지금 많은 사람들이 불안에 떨고 있는 감염병 문제를 여상으로 찍고 있냐는 질타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영상은 저희가 그동안 주로 업로드 했던 장난 몰래카메라 영상이 아닌 시작단계에서부터 진지하고 시사적인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기획했습니다.

그와 동시에 아이디어를 짜면서 촬영현장에서 벌어질 사고도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것도 아닙니다. 조금 더 최대한 서둘러 해명 내용을 여러분들께 정확하게 전달드리고 싶었지만 솔직히 생각보다 많은 뉴스기사와 질타에 무섭고 떨렸습니다. 그렇지만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실 도대체 촬영 내용은 어떤 것인지 원래 기획했던 만큼 촬영하진 못했지만 미완성된 부분까지 보여드리겠습니다.

(영상)

보신 것처럼 큰 파장을 일으킬만한 내용을 촬영해 시청자분들게 더 강력한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던 마음까지도 저희가 경솔했다고 생각합니다. 촬영을 나가기 전 볓번이고 생각하고 정말 여러번 고민했습니다. 촬영인지 모르는 시민 분이 잠깐 일지라도 '의심자로 보이는 방금 저 남자가' '나와 닿진 않았을까?' 순식간이라 나는 무방비 상태였는데...' 실제로 촬영 현장에서 배우가 스쳐 지나갔을때 마스크는 안하셨지만 닿았던 옷을 털어내시고 급하게라도 가방에 포장을 뜨지 않은 마스크를 늦게나마 꺼내시는 분 옆에서 기침을 하는 배우를 멀리 피하시는 분 쓰고 계시던 마스크를 다시 고쳐 쓰시던 분까지 정말 반응이 다양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불안함과 가슴 졸이셨을 그 기분을 너무나도 잘 이해하고 있었습니다. 만약 영상을 보는 나한테도 저 상황이 실제상황이고 영상 속 사람들처럼 아주 찰나의 순간에 감염에 노출된 연약한 존재였다면 어떤 심경일까? 내가 느끼는 경각심 만큼이나 나와 내 주변사람들은 방심을 안할까? 바이러스에 약한게 아니라 그 순간의 방심에 연약한 존재이지 않을까라는 의미를 담아내고 싶었습니다.

절대 대중들의 두려움과 우한 폐렴 이슈와 키워드를 이용해 영상수익과 조회수, 채널에 관심을 끌기 위한 기획의도가 절대 아니었습니다. 그렇다고 저희의 뜻이 좋았을진 몰라도 방법이 좋았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래도 좋은 취지였으니 좋게 봐달라' 호소의 말도 절대 아닙니다. 하지만 지금 이 영상이 저희 채널의 마지막 영상이 될지라도 나중에 제가 다시 이영상을 볼때 후회가 없는 제가 이번 영상을 기획하면서 가졌던 모든 생각을 전부 쏟고는 가고 싶습니다.

이미 뉴스에서는 감염병으로 매일 사망자와 확진자가 발표되고 정부의 대책을 접하고 숙지는 하고는 있지만 실장 내눈앞에 내가족이 쓰러지는 순간 그 잠깐의 순간에 방심할 수 밖에 없는 지극히 보통의 연약한 사람이 나 우리들 자신들이라는 생각을 아주 적나라하고 리얼하게 지금 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장르와 뉴미디어의 힘을 빌려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저도 유튜브에서 창작자이기 전에 콘텐츠를 소비하는 시청자로써 그동안 많은 유튜버분들의 다양한 사건과 논란, 잘못 그리고 사과를 다 봐왔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저 또한 비난의 단두대를 피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감염병 예방과 우리 스스로를 경계하자는 취지의 영상이었지만 잘못된 방법으로 촬영현장에 계셨던 불안하시고 공포심을 느끼셨을 시민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그리고 이번 일로 저희 비슷해보이즈와 저 허슬러를 항상 응원해주시고 재밌게 봐주셨던 구독자, 시청자, 그리고 대구 시민분들께 실망을 끼쳐드려서 다시 한번 죄송하고 지난 시간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