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서 난리난 '화순 주차 대란', 무슨 내용이길래?

보배드림 사이트 캡쳐 보배드림 사이트 캡쳐

전남 화순군에서 있었던 주차 시비가 인터넷에서 크게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0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적반하장 부부 때문에 하루 동안 차를 못 빼고 있습니다'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화순 국화축제 근처 동네 주차장에 주차한 뒤 축제구경을 하고 저녁 6시쯤 돌아와 보니 이렇게 주차가 되어 있었다"면서 자신의 쏘나타 차량을 싼타페 차량이 막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올렸다. 글쓴이는 "해당 싼타페 차량에는 연락처도 확인할 수 없었기에 그저 막연하게 차주를 기다릴 수밖에 없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밝혔다.

이어 "차량 앞에서 하염없이 차주를 기다리던 중 한 학생이 나오더니 해당 싼타페가 본인 집 차량이라고 밝혔고, 이에 부모에게 연락을 취해달라고 부탁했다. 싼타페 차주와 통화하니, 차주는 '밤 10시 쯤에나 집에 돌아온다'고 해서 결국 그 시간까지 기다릴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밤 10시 쯤 다시 주차된 차량 앞을 찾아갔지만 이번에도 차주 대신 학생이 나와 다시금 차주와 전화 연결을 해주었다"며 "이어진 통화에서 차주는 '내 집 앞에 주차를 해놓았는데 왜 당신들이 차를 빼라 마라냐', '오늘 집에 못 갈 것 같으니 차를 못 빼준다'등의 말을 하며 도리어 화를 내었고, 해당 발언을 듣고 도저히 이건 아니라는 생각에 경찰서에 연락을 취했다"고 주장했다.

또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이동 주차를 제안하며 학생에게 차량 보조키를 물어보았고, 이에 학생은 집에서 차량 보조키를 찾아 경찰에게 건네주었다"고 전하며 "또한 경찰은 차량을 이동시키기 전 차주의 허락을 구하기 위해 다시 차주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대신 통화를 받은 차주의 아내는 '남의 차에 절대 손대지 마라', '경찰이면 남의 차에 함부로 손을 대도 되는 것이냐'등의 발언을 하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끝으로 "제가 주차를 한 곳은 개인 주차장이 아니기에 해당 주차 공간이 마치 자신의 개인 사유지인 것 마냥 이야기를 하는 차주에 대해 더욱 황당함을 감출 수 없었다"며 차주의 태도에 대해 비난했다.

한편 글쓴이가 추가로 공개한 경찰과 싼타페 차주 아내와의 통화 음성 파일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경찰에게 화를 내며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이는 싼타페 차주 아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해당 사건을 보고 분개한 한 네티즌이 논란이 된 주차 공간에 대한 소유권이 개인이 아닌 화순군 소유의 군유지인 것을 밝혀냈고, 이에 네티즌들은 화순군에 찾아가 민원을 제기해야 한다며 일제히 입을 모았다. 일부 보배드림 사용자들은 화순으로 달려가 주차된 해당 차량의 앞을 막고 단체 행동도 불사하는 등 응징에 나섰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