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수 압수수색 악재에도 통합신공항 후보지 선정 속도

통합신공항 선정 기준 협의에 돌발 변수될까 우려…"연내 최종 후보지 선정은 최대한 빨리 추진"

김영만 군위군수 김영만 군위군수

김영만 군위군수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매일신문 19일 자 5면)이 연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통합신공항 선정 기준을 둘러싼 군위-의성군 간 합의 무산에 따라 합리적 대안 마련에 들어간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이번 압수수색으로 조속한 선정 기준 협의에 파장이 일지 않을까 우려하면서도 연내 최종 후보지 선정 절차는 최대한 빨리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시와 도는 이번 압수수색이 우보, 소보가 동시에 후보지로 올라 있는 군위군 내 여론 형성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군위군 목소리가 갈라지면서 안 그래도 꼬인 군위-의성 간 유치 경쟁이 더 복잡한 양상으로 흐를 수 있어서다.

지역 한 공항 관계자는 "매번 지역 사회 합의를 강조했던 국방부가 이번 군위군수 경찰 수사를 빌미로 소극적인 태도를 보일까 우려된다"면서 "갈 길 바쁜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 과정에 자칫 돌발변수로 작용할까 걱정이 된다"고 우려했다.

하지만 시와 도는 연내 최종 이전지 선정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시·도 관계자는 "군위-의성 간 합의가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라 국방부에 합리적 대안을 요청한 것"이라며 "군위군 내부 사정이 앞으로 선정 절차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이번 주 내로 국방부와 대구시-경북도 간 협의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만 군위군수도 "(뇌물 혐의는) 전혀 사실이 아닌 만큼 군민들은 동요할 필요가 없다"면서 "통합신공항 유치는 이제 열매를 맺을 일만 남았다. 절대 흔들리지 말고 신공항 유치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