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 '시도민 여론조사' 실시"

대구시·경북도·국방부 합의 추진…"의성-군위 합의 불가능…시와 도가 국방부와 협의"
"주민투표 찬성률, 투표 참여율에 후보지에 대한 시도민 선호도 조사 결과 합산"

15일 오후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기준 중재안 합의 결렬에 따른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군위군은 이날 오전 중재안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5일 오후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기준 중재안 합의 결렬에 따른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군위군은 이날 오전 중재안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5일 오후 권영진(오른쪽)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기준 중재안 합의 결렬에 따른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군위군은 이날 오전 중재안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5일 오후 권영진(오른쪽)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기준 중재안 합의 결렬에 따른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군위군은 이날 오전 중재안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연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이 중대한 기로에 선 가운데, 대구시와 경상북도가 최종 선정 기준에 주민투표와 함께 시·도민 여론조사를 반영하는 안을 추진한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5일 대구시청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최종 이전지 선정 기준을 둘러싼 후보지(군위-의성) 간 합의 무산에 따라 대구시-경북도가 최적의 안을 마련해 국방부와 협의한다"고 밝혔다.

앞서 시와 도는 지난 13일 최종 이전지 선정 기준에 대한 절충안을 마련해 군위·의성군에 제시했으나 군위군이 이날 오전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그동안 최종 이전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 방식과 기준에 대해 군위·의성 간 입장이 첨예하게 엇갈려왔다. 애초 국방부 용역안은 의성군이 거부했고, 지난달 21일 4개 지자체장이 구두로 합의한 안은 주민투표법에 저촉돼 채택하지 못했으며, 이에 따른 절충안은 군위군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권 시장과 이 도지사는 "대구시, 경북도, 의성군, 군위군 4개 지자체장이 합의해 통합신공항 선정 기준을 마련하는 것은 불가능해졌다"며 "더는 끌 시간이 없어 그동안 논의한 여러 안을 종합해 새로운 안을 만들어 국방부와 협의하겠다"고 설명했다.

시와 도가 국방부와 협의할 새로운 안은 그동안 논의했던 선정 기준에 시·도민 여론조사를 반영하는 것이다. 군위 우보(단독 후보지), 군위 소보·의성 비안(공동 후보지)에 대한 시·도민 선호도를 묻는 방식의 표본 조사를 고려하고 있다.

또 국방부 용역안에 따른 주민투표 찬성률과 시·도 절충안에서 밝힌 투표 참여율에 이번 여론조사를 1대 1대 1로 합산해 최종 이전지를 선정하는 방안을 협의한다는 게 시와 도의 기본 방침이다.

시와 도는 늦어도 다음 달 중순까지는 이 같은 협의안을 확정하고, 주민투표를 공고해 반드시 연내 최종 이전지를 선정하겠다는 각오다.

권 시장과 이 도지사는 "국방부는 대구경북이 고심 끝에 제안한 안에 대해 최대한 빨리 법 절차를 밟고, 군위·의성군 또한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한 대승적 절차 이행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