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호 태풍 '미탁' 위치는?… 3일 오전 6시 대구 가장 근접

이동 속도가 빨라진 제18호 태풍 미탁이 3일 오전 6시쯤 대구에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제공 이동 속도가 빨라진 제18호 태풍 미탁이 3일 오전 6시쯤 대구에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제공

이동 속도가 빨라진 제18호 태풍 미탁이 3일 오전 6시쯤 대구에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미탁은 2일 오후 12시 현재 서귀포 서남서쪽 약 2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0㎞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인 태풍 미탁의 중심기압은 98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7m(시속 97㎞)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00㎞다.

태풍 미탁은 이날 오후 6시께 목포 남서쪽 약 140㎞ 해상, 3일 오전 12시께 목포 동북동쪽 약 6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밤 12시께 전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태풍 미탁은 이날 밤 12시께 전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지만, 이동 속도가 빨라지면서 이날 오후 9∼10시께 전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가 보완됐다. 다만 상륙할 무렵에는 중간 강도의 소형급으로 현재보다 작아져 있을 것으로 보인다.

태풍 미탁은 3일 오전 6시 대구 북북동쪽 약 30km 부근 육상을 지나 이후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오후 1시 현재 제주도와 전남, 광주에는 태풍 특보(경보)가 발효돼 있다. 특보 지역은 앞으로 확대될 예정"이라면서 "태풍 경로와 가깝거나 지형적인 영향으로 비가 특히 많이 올 제주도, 지리산 부근, 강원 영동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