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이 '개구리소년 실종 사건' 현장 방문 까닭은

민갑룡 경찰청장,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 사건' 현장 찾는다
20일 오후 1시 대구 달서구 와룡산 새방골, 유가족 의견 듣고 경찰 수사 경과 점검할 듯

지난 3월 대구 달서구 와룡산 새방골에서 열린 '개구리 소년' 28주기 추도식에서 우종우(왼쪽) 유족 대표와 나주봉 (사)전국미아·실종가족찾기시민의모임 회장, 용남사 승려들이 개구리 소년 5명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지난 3월 대구 달서구 와룡산 새방골에서 열린 '개구리 소년' 28주기 추도식에서 우종우(왼쪽) 유족 대표와 나주봉 (사)전국미아·실종가족찾기시민의모임 회장, 용남사 승려들이 개구리 소년 5명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민갑룡 경찰청장이 20일 화성연쇄살인사건 등과 함께 국내 3대 미제사건으로 꼽히는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 암매장 사건' 유골 발견 현장을 현직 경찰청장으로서 처음 방문한다. 이를 계기로 사망자 추모관 건립, 재수사 등 유가족의 염원이 이뤄질 지 주목된다.

18일 대구경찰청과 (사)전국미아·실종가족찾기시민의모임(이하 전미찾모)에 따르면 민 청장은 오는 20일 오후 1시 대구 달서구 와룡산 새방골 개구리소년 유골 발견 현장에 개인 일정으로 방문한다. 전미찾모가 민 청장에게 유가족과의 만남을 건의했고, 지난 3월 제28주기 추모식 당시 민 청장은 "조만간 사건 현장을 찾겠다. 재수사도 검토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5월 서울에서 유족과 면담도 가졌다.

그간 전미찾모는 ▷사망자 추모시설(추모관 또는 추모비) 건립 ▷정부 진상규명위원회 설치 ▷심리치료비용 등 경제적 지원 등을 대구시와 경찰청 등에 요청해 왔다.

대구시도 지난 10일 유족 및 전미찾모를 면담한 뒤 지원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지만, 관련 조례가 없어 난항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에 따르면 1995년 4월 대구 상인동 지하철 공사장 가스폭발사고 위령탑, 2002년 경기 양주 미군 장갑차 여중생 압사사건 추모비 등 많은 참사 위령·추모시설들은 민간의 후원·성금으로 조성됐다.

대구시 관계자는 "유족 심리치료는 지원하겠지만 나머지는 아직 논의 시작단계여서 결정된 것이 없다. 유사 조례 적용 또는 사업예산 편성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개구리소년 실종 암매장 사건=1991년 3월 26일 대구 성서초등학교에 다니던 우철원, 조호연, 김영규, 박찬인, 김종식 군이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는 말을 끝으로 와룡산에서 실종된 후 2002년 9월 26일 새방골 중턱에서 백골 시신으로 발견됐다. 2006년 공소시료는 만료됐지만, 경찰은 '내사 중지' 상태로 꾸준히 제보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