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지사 해외출장 4급 비서실장 동행은 '이별여행'?

고위 간부공무원 명예퇴직 하마평까지 퍼져

이철우(가운데) 경북도지사가 휴가를 반납하고 도청 회의실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에 따른 종합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가운데) 경북도지사가 휴가를 반납하고 도청 회의실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에 따른 종합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비서실장 동행 해외 출장'이 때 아닌 인사설을 낳고 있다.

이 도지사가 '러시아·필리핀' 단기 해외 출장에 이례적으로 비서실장(4급)까지 수행단에 포함시키면서 비서실장 교체 및 고위직 인사설이 도청 내에 퍼지고 있는 상태다.

이 도지사는 3일부터 5박 6일 일정으로 러시아와 필리핀을 방문 중이다. 그런데 이번 출장에 비서실장이 동행하면서 '이별 여행'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는 것이다.

통상 도백의 '복심'으로 통하는 비서실장은 도지사 부재 시 행정부지사와 함께 도정 공백을 최소화하는 역할을 맡기 때문에 해외 출장에 거의 동행하지 않는다. 비서실장은 이런 이유에서 이번 '해외 출장'을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관용 전 도지사도 비서실장과 함께 출장길에 오른 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를 두고 비서실장 후임 인사 수순으로 해석하는 시선이 적잖다. 비서실장에서 바로 국장(3급)으로 승진시키면 자칫 '내 사람 챙기기'로 비춰질 수 있어 '험지 보직'을 맡긴 뒤 승진 수순을 밟지 않겠냐는 분석이다.

이 도지사는 그간 현재 비서실장에 대해 비고시 출신 공무원 중의 재목으로 여기며 '더 큰 일을 맡기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내비친 바 있다.

이와 함께 경북도 2급 등 고위공무원의 명예퇴직설도 퍼지면서 인사설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이 도지사는 앞서 '일하지 않는 만년 국장, 실장에게는 적극적으로 명퇴를 권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어 올해 말이 시범케이스가 되지 않을까 하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최근 2급 공무원 A씨는 과거 국장시절 특혜 행정 시비로 구설에 오른 바 있으며 또다른 2급 공무원 B씨는 연말 명퇴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경북도 2급 공무원은 행정안전부 소속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해 도지사의 인사권 아래의 재난안전실장, 의회사무처장, 환동해지역본부장, 포항시 부시장 등이 있다.

경북도 한 공무원은 "일하지 않는 고위 공무원은 퇴출해야 한다는 게 민선 7기 도정의 기본 방향"이라며 "성과 없이 자리만 지키려는 만년 실국장들이 대상이 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