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진 교육도 VR 이용 등 맞춤형으로

내년 5월까지 23개 시군 대상 모두 150회

지난 26일 경북 문경에서 가상현실(VR) 장비를 이용한 지진 대처 행동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지난 26일 경북 문경에서 가상현실(VR) 장비를 이용한 지진 대처 행동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지진으로부터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지진대비 행동요령 순회교육'이 호평을 받고 있다.

이번 교육은 흥미를 유발하고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맞춤형으로 준비했으며, 가상현실(VR) 장비를 통해 지진을 간접 체험할 수도 있다.

경북도와 대구경북연구원 재난안전연구센터 주관으로 진행되는 이번 교육은 문경시를 시작으로 내년 5월까지 23개 시군을 돌며 모두 150차례 진행될 예정이다.

교육은 남녀노소 누구나 시간과 장소의 구애 없이 맞춤형으로 진행된다. 특히 평소 교육에 참여하기 힘든 장애인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도 진행된다.

교육을 받은 지역들의 반응도 좋다. 문경에서 열린 교육에 참여한 한 통장은 "지진 대처 요령을 알게 됐고 궁금증도 해소됐다"며 "우리 동네에 지진이 발생한다면 내가 무엇을 해야 할지 몸이 먼저 기억할 것 같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최웅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대상별 눈높이에 맞는 프로그램을 구성하는 등 지진 대응 역량 강화에 더욱 힘을 쏟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