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천 겨울산타마을 대박, 대한민국 대표 겨울 관광지로 우뚝

분천산타마을 찾은 관광객들이 눈 덮인 겨울 산타마을을 만끽하고 있다. 봉화군 제공 분천산타마을 찾은 관광객들이 눈 덮인 겨울 산타마을을 만끽하고 있다. 봉화군 제공

"산골역사 설매장과 산타우체국 추억속으로…."

지난해 12월 22일부터 지난 17일까지 58일간 봉화 분천역 산골간이역사에서 운영한 겨울분천산타마을이 대박을 터트렸다.

코레일 경북본부(본부장 박광열)는 이 기간에 11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겨울분천산타마을을 다녀가 7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올렸다고 최근 밝혔다.

올해 산타마을은 분천역 직원들이 제설기를 이용, 인공 눈을 만들어 겨울 분위기가 물씬 풍기도록 해 놓아 관광객들이 눈 덮인 산타마을 분위기를 만끽하는데 일조했다.

봉화군 행복나눔 음악공연팀이 관광객들에게 섹스폰 연주를 선보이고 있다. 코레일 제공 봉화군 행복나눔 음악공연팀이 관광객들에게 섹스폰 연주를 선보이고 있다. 코레일 제공

특히 친구나 부모, 사랑하는 자녀에게 보낼수 있는 엽서를 작성, 산타우체국에 신청하면 당일 발송과 1년 후 크리스마스때에 받아볼 수 있는 산타우체국은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봉화군이 지원한 산타조형물인 산타의 집은 산타할아버지가 직접 선물을 나눠줘 방문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산타마을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즐기고 있다. 코레일 제공 산타마을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즐기고 있다. 코레일 제공

또 설명절 감사이벤트와 봉화군 행복나눔 음악공연팀(섹스폰 연주 및 라이브7080)이 산타마을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 와 이벤트를 제공해 눈길을 끌었다.

박광열 코레일 경북본부장은 "다가오는 여름 산타마을은 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분위기를 조성,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