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백신 하루 접종자 수, 7월이면 100만~150만명 가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오는 7월부터 매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국민 수가 100만 내지는 150만명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26일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의원들이 "7월이면 일일 백신 접종자가 100만∼150만명이 될 가능성이 있느냐"고 질문하자 "그렇다"고 답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현재 국내 하루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수는 주말을 제외하면 12만~13만명 수준이다. 지난 24일의 경우 15만명을 넘기며 일일 최다 접종 수를 기록하기도 했는데, 이어 2개월여 뒤부터는 현재의 10배가 넘는 규모가 매일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그 근거로 5월 중순부터 시작되는 위탁의료기관 1만곳정도 및 예방접종센터 250곳정도 가동 계획을 언급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분기부터는 (코로나19)백신 도입량이 상당히 많기 때문에, 확대해 접종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휴가철이 시작되는 6월까지 1천200만명 접종을 완료할 수 있다는 정부 계획을 감안, "이때부터 해변에서 국민들이 마스크를 벗을 수 있을지" 묻자 "6월까지의 우리나라 유행 상황을 보고 판단해야 한다. 20% 접종한 것으로는 섣불리 거리 두기를 완화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다만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상반기 1천200만명 접종이 완료되는 상황을 두고는 "65세 이상 어르신과 의료기관, 사회필수요원 대부분 접종을 하기 때문에, 위·중증 사례를 예방할 수 있어 위험도를 충분히 낮출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코로나 유행 수준이 어느 정도 통제가 된다고 하면, 현재 하고 있는 (사회적)거리 두기를 개편해 좀 더 일상이 회복될 수 있다고 본다"고 의견을 밝혔다.

앞서 이날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4월말까지 300만명, 6월말까지 1천200만명, 9월말까지 3천600만명에 대한 접종을 완료, 11월에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계획을 국민들에게 재차 설명한 바 있다.

이는 정부가 최근 화이자 백신 4천만회분 추가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히면서, 좀 더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평가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