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입원한 정진석 추기경 "연명치료 원치 않아, 사후 장기기증 서약도"

정진석 추기경. 매일신문DB 정진석 추기경. 매일신문DB

최근 건강 악화로 입원한 천주교 전 서울대교구장 정진석 추기경과 관련해 28일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입장문을 내고, "정진석 추기경은 오래 전부터 노환으로 맞게 되는 자신의 죽음을 잘 준비하고 싶다며 지난 2018년 9월 27일에 연명 의료계획서에 연명치료를 하지 않겠다고 스스로 서명했다"고 밝혔다.

서울대교구는 이어 "2006년도에 자신이 서약한 뇌사 시 장기기증과 사후 각막기증이 실시될 수 있도록 의료진에게 부탁했다. 만약 나이로 인해 장기기증 효과가 없다면 안구라도 기증해서 연구용으로 사용해주실 것을 연명계획서에 직접 글을 써서 청원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대교구는 정진석 추기경이 재산 모두를 명동밥집(서울대교구 운영 무료급식소)과 아동 신앙 교육 등 본인이 지정해 봉헌토록 했다고도 전했다. 이는 지난 2월 25일 정진석 추기경이 직접 밝힌 내용으로 알려졌다.

정진석 추기경은 지난 21일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했다. 몸에 많은 통증을 느꼈고, 이에 주변의 권고로 입원했다는 설명이다. 현재 정진석 추기경은 대화 등에 큰 지장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1931년생으로 올해 나이 만 90세인 정진석 추기경은 과거 지병으로 몇 차례 수술을 받기도 했지만 건강을 회복해 주로 저술 활동에 매진해왔다.

서울대교구는 "정진석 추기경의 상황을 주의 깊게 지켜보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정진석 추기경에 대한 직접 면회가 어려운 점도 언급하면서 "많은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부탁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