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조국 사모펀드' 최대주주 업체 관급 수주 집중 확인

조국펀드 최대주주 가로등점멸기 제조사 웰스씨앤티 경북도내 지자체 관급공사 집중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 가족의 사모펀드 최대주주인 가로등점멸기 제조사 웰스씨앤티(주)가 경북도내 지자체의 가로등 교체공사를 다량 수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구미 도로변 가로등. 전병용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 가족의 사모펀드 최대주주인 가로등점멸기 제조사 웰스씨앤티(주)가 경북도내 지자체의 가로등 교체공사를 다량 수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구미 도로변 가로등. 전병용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가족의 사모펀드가 최대주주로 있는 가로등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가 구미시 등 경북 일부 지자체의 가로등 교체공사를 대량으로 수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6일 구미시에 따르면 웰스씨앤티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가로등 설치, 누전선로 보수공사, 가로등 원격제어시스템 구축공사 등 16건, 5억5천400여만원 상당의 구미시 관급공사를 수주했다.

특히 이 업체는 2017년 3월 가로등 원격제어시스템 구축공사에 3억4천870여만원(250대)을 수주한 데 이어 지난해만 11건, 1억7천700여만원(124대)의 관급공사를 집중적으로 수주했다.

이 업체는 상주시로부터도 2016년 8월 '남부지역 가로등 보수공사-가로등 점멸기'라는 계약 명으로 465만원, 2019년 1월 '가로등 원격제어시스템 유지보수 용역'으로 532만원, 같은 해 2월 844만5360원 등 모두 3건, 1천841만원의 공사를 했다.

울진군도 2017년부터 지금까지 21건, 2억1천300만원의 가로등점멸기 공사를 이 업체에 맡겨 진행했다.

이처럼 업체의 수주가 대체로 조 후보가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으로 재직(2017년 5월~2019년 7월)하던 기간에 몰려 있다.

한 가로등 관련 업체 관계자는 "1년에 관급공사 한 건 수주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다. 특정업체가 몇 년 사이 공사 물량을 무더기로 수주한 것은 특혜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검찰은 4일 이 업체 대표를 불러 관급 공사 수주 내용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지자체 관계자들은 "조달청에 관급자재 목록에 올라와 있는 목록 중 가격과 성능을 비교해 공정하게 선정했다"면서 "이 업체가 조 후보 가족이 투자했고 어떤 연관이 있는지 몰랐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