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文정부 4년' 대구 수성구 아파트값 41% 폭등

대구 주택 18%↑ '전국 4번째'…대통령은 기존 정책 강화 의지만 거듭 확인
정책 부작용…전셋값 8.6% 치솟아

대구 아파트 단지. 매일신문 DB. 대구 아파트 단지. 매일신문 DB.

 

문재인 정부 들어 대구 집값이 충청권을 제외한 지방 대도시 가운데 가장 가파르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신문이 10일 분석한 한국부동산원 통계 자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취임한 2017년 5월부터 지난달까지 약 4년간 대구의 아파트 가격은 18.45%로 수직 상승했다. 연립과 단독주택도 각각 5.17%, 20.91% 올랐다.

지난 4년여간 대구의 주택종합(아파트+연립+단독) 가격 상승률은 평균 17.87%를 기록했다. 세종(47.50%), 대전(32.16%), 경기(18.48%) 등에 이어 전국에서 네 번째로 많이 올랐다. 행정수도 특수를 누리고 있는 충청권을 제외하면, 광역시 가운데 광주(9.50%), 부산(7.82%)보다 가격 상승 폭이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 아파트값 상승률을 구군별로 살펴보면 수성구가 41.31%로 가장 많이 올랐다. 이어 중구 32.03%, 서구 23.10%, 달서구 20.48% 순으로 껑충 뛰었다.

현 정부의 전셋값 안정화 정책도 실효성을 거두지 못했다. 정부는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여당과 함께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상한제를 골자로 한 임대차 3법을 도입했으나 역설적으로 제도 도입 직후 전세 품귀가 심화하고 전셋값이 뛰면서 새로 전세를 구하는 임차인의 시름은 깊어졌다.

같은 기간 전국 전셋값은 평균 4.01% 올랐고, 대구 전셋값은 8.64% 치솟았다. 세종시 63.53%, 대전 19.17% 등 충청권을 제외한 비수도권 기준으로 대구가 역시 가장 많이 올랐다. 이어 광주 4.72%, 부산 2.03% 등의 순이었다.

정부 정책 의도와 다르게 부동산 가격이 치솟은 이유에 대해 지역의 부동산 전문가들은 시장과 괴리된 정책을 강행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자율성이 강조되는 시장의 특성을 무시하고 유동성 없는 정책의 일방적 질주가 가져온 부작용"이라며 "그나마 강행한 정책도 일관성이 부족해 시장의 남은 신뢰마저 무너뜨렸다"고 지적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취임 4년 차 특별회견을 통해 "주거 안정은 민생의 핵심"이라며 "내 집 마련의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실수요자 부담을 완화하는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기존 정책 강화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