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상가 임대료 급락…들안길·범어동 7%↓

1분기 상업용 부동산 임대동향…중대형 상가 4.8% 하락 '전국 3배'
구미 공실률 24%, 포항은 21%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대구경북 지역의 소상공인들이 고사 위기에 몰렸다. 대구 중구 동성로 한 상가에 점포정리 안내문이 붙어 있다. 매일신문 DB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대구경북 지역의 소상공인들이 고사 위기에 몰렸다. 대구 중구 동성로 한 상가에 점포정리 안내문이 붙어 있다. 매일신문 DB

코로나19에 따른 내수 위축과 매출 감소 등으로 올해 1분기 대구의 상가 등 상업용 부동산 임대료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특히 경북대, 계명대 등 지역 대학의 개강 연기로 주변 음식점, 위락시설 등의 매출 감소가 이어지면서 중대형 상가 임대료 감소폭이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

한국감정원이 27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상업용부동산 임대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구의 중대형 상가 임대료는 전분기 대비 4.85% 내렸다. 이는 전국 평균(-1.47%)의 3배가 넘는 하락 폭이다.

특히 대학가의 상가 매출 감소가 커 계명대 일대는 7.68%, 경북대 북문 주변은 4.45% 하락했다.

들안길, 범어동 일대 상권의 유동인구 감소와 외식업종, 학원 등의 매출 감소 영향으로 소규모 상가 역시 큰 폭의 임대료 하락이 이뤄졌다.

대구 전체 임대료가 4.97% 하락한 가운데 들안길은 7.54%, 범어동 일대는 7.42% 급감했다.

집합상가 임대료도 -5.09%를 기록해 전국 평균의 4배에 이르는 하락폭을 기록했다.

오피스 경우도 병원 등 일부 소비자 대면 업종의 매출 부진이 영향을 끼치면서 2.73% 하락한 가운데 동성로 2.13%, 수성구 범어동 일대 0.40%, 동대구 일대 0.38%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임대가 안 돼 비어 있는 상업용 부동산의 공실률도 전분기 대비 증가했다.

대구의 오피스 경우 공실률이 전분기 대비 1%포인트(p) 증가한 19.3%로 나타났다. 중대형 상가는 15.2%(0.7%p 증가)로 전국 평균(11.1%)을 웃돌았고, 소규모 상가도 5.2%(0.4%p 증가)로 집계됐다.

경북도 지역 산업 침체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상권이 둔화한 가운데 구미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24.9%에 이르렀고 포항도 21.5%에 달했다.

투자 수익률은 전국 평균(1.59%)에 못미쳐 대구의 오피스는 1.12%, 중대형 상가는 1.22%, 소규모 상가는 1.17%, 집합 상가는 1.31%에 그쳤다. 경북은 오피스 0.85, 중대형 상가 0.93%, 소규모 상가는 1.01%를 보였다.

오피스는 일반 6층 이상, 중대형 상가는 일반 3층 이상이거나 전체 면적 330㎡ 초과, 소규모 상가는 일반 2층 이하이고 전체 면적 330㎡ 이하 등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