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모르거나 잊고 있었던 조상·본인 '땅' 찾아준다.

'조상땅 찾기' 서비스로 지난해 7천492명 토지 2만3천971필지 정보제공

대구시는 '조상땅 찾기' 서비스로 모르고 있었거나 잊고 있었던 조상 및 본인의 땅을 찾아준다.

대구시는 지난해 2만1천965명의 신청을 받아 7천492명의 토지 2만3천971필지의 정보를 제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조상땅 찾기' 서비스는 법적 상속권을 가진 사람이 조상의 사망기록이 있는 제적등본(2008년 1월 1일 이후 사망한 경우 사망일자가 기재된 기본증명서, 가족관계 증명서)과 신청인의 신분증을 가지고 가까운 구·군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대리인 신청 시 위임장과 상속인의 신분증 사본·대리인의 신분증을 추가로 준비하면 된다. 상속 우선순위는 민법상 배우자와 직계비속(자녀)이 1순위이고 자녀가 없는 경우 직계존속(부모)과 배우자에게 1순위가 주어진다.

아울러 읍·면·동에서 사망신고를 하면서 사망자 재산조회 통합처리 신청서를 함께 제출할 경우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를 통해 금융·연금·부동산 등의 재산을 일괄 조회 결과를 7일 이내 안내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