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재판 연기 오거돈·김영춘 공동선대위원장 정재성 변호사 함께 비판

오거돈, 정재성. 연합뉴스, 매일신문DB 오거돈, 정재성. 연합뉴스, 매일신문DB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가 최근 재판을 3주 연기,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이후인 4월 13일로 공판준비기일을 변경한 오거돈 전 시장 및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부산을 함께 비판했다.

23일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입장문을 낸 피해자 A씨는 "당초 오늘 예정됐던 1차 재판은 오거돈의 요청으로 3주 뒤로, 그것도 재판 준비기일로 바뀌었다. 누군가에게는 짧은 시간일지도 모르겠으나 저에게는 한겨울 얼음물에 빠져 허우적대는 듯한 끔찍한 시간이 3주나 더 늘어났다"고 했다.

이어 "성범죄자 오거돈에게 묻는다"며 "사건이 발생한 지 벌써 1년이다. 함께 기소된 다른 사건들은 그보다 더 오래전 일로 안다. 그냥 본인의 죄를 인정하고 죄지은 만큼만 벌 받으면 안 될까"라고 했다.

A씨는 재판 연기를 신청한 오거돈 전 시장 변호 수임 법무법인 부산 및 변호를 맡은 변호사인 정재성 변호사도 비판했다. 법무법인 부산은 앞서 오거돈 전 시장의 성폭행 사건에 따른 사퇴 및 사과 당시 공증을 맡은 법무법인이기도 하다.

특히 정재성 변호사는 오거돈 전 시장의 사퇴로 인해 이번에 부산시장에 도전하게 된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도 맡고 있어 눈길을 끈다. 정재성 변호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법무법인 부산의 당시 명칭인 부산 종합 법률사무소(이전 변호사 노무현·문재인 법률사무소) 건물 마련에 나서기도 한 초기 멤버이다. 법무법인 부산에는 이후 김외숙 현 대통령비서실 인사수석비서관이 합류하기도 했다.

A씨는 "재판 연기를 신청한 오거돈 변호사 법무법인 부산 정재성 씨께도 묻는다"며 "본인이 이 사건을 수임하는 것 자체만으로 정쟁의 빌미가 된다는 것을 모르는가. 피해자인 제가 정치권과 관련된 의혹에 이렇게도 선을 긋는데, 끝끝내 오거돈을 변호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거돈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모두 무혐의 결론이 났다는데, 그렇다면 오거돈의 성범죄를 변호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 수임료 때문에 오거돈 측에 선 거라면 돈 없는 저는 더더욱 할 말이 없다. 오거돈의 자아가 2개라 추행 당시 오거돈은 오거돈이 아니었다는 말보다는 좀 더 그럴싸한 변론을 들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 밖에도 A씨는 "저를 협박하고 합의를 종용하며 본인의 책임에서 끝까지 도망쳤던 몇몇 분들께도 한마디 한다"면서 "1년 가까이 제 말은 귓등으로도 안 들으면서 피해자를 보호하는 양 위선 떨던 분들. 제발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했다.

또한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와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도 "저와 직접 만나 이번 사건을 피해자 중심주의에서 관심 두고 챙기겠다고 말씀해주신 두 후보가 약속을 꼭 지켜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