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달빛내륙철도 인프라 투자 공감"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TK통합신공항·가덕도 신공항 갈등 아니라 윈윈하도록 노력"
MB·朴사면론에 "국민 납득·동의할 사정 있어야"
윤석열·최재형 대선주자 거론에 "정상적인 모습은 아냐"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2일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사업 등과 관련해 "지금보다 더 원활한 교류가 가능하도록 인프라에 투자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관련해선 "더 이상 갈등할 일이 아니라 서로가 윈윈할 수 있는 방향으로 노력할 수 있는 상황은 됐다고 판단한다"면서 가덕도 신공항과의 상생을 촉구했다.

김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정운천 국민의힘 의원이 '달빛내륙철도 사업 등 영호남 공동사업이 표류하고 있다. 동서화합을 통해 국민대통합을 이루고 균형발전을 이끌어갈 핵심사업으로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하자 이 같이 답했다.

다만 김 총리는 "엄청난 재원이 소요되는 일이라 지적한 사업들을 다 반영하진 못하지만,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을 심의할 때 그러한 간절하고 절박한 이유에 대해 꼭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총리는 '그동안 공항문제를 둘러싼 영남권 갈등을 어떻게 해소할 것인가'라는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군공항이전특별법에 따라, 가덕 신공항은 특별법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결국은 두 공항이 국민경제에 미치는 관점에서 봤을 때 가덕공항은 부산·울산·경남 광역 경제권의 허브 역할을 할 것이고, 통합신공항은 군사안보적 역할 외에도 구미공단 등 대구경북의 경제적 돌파구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 총리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선 "국민이 납득할 만한, 동의할 만한 사정이 있어야 한다. 이 문제에 대해 대통령도 마음에 어려움이 있다는 말을 하신 걸로 안다"며 "대통령이 고민할 고유 권한인데 총리가 어떻게 말씀드릴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김 총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필요성에 대해서도 "경제단체들도 간담회에서 같은 취지로 말씀했다. 그런 내용을 정리해서 (대통령에게) 보고하겠다"고 덧붙였다.

야권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선 "두 자리가 가져야 할 고도의 도덕성과 중립성을 생각하면 좀 정상적인 모습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박형수 국민의힘 의원(영주영양봉화울진)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검찰 인사안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박 의원은 이성윤 서울고검장 승진과 관련해 "검찰 역사상 기소된 검사가 승진한 사례가 있느냐, 기소돼 재판 중인 판사가 승진한 사례가 있느냐"고 압박하자, 박 장관은 "제 스스로는 공적인 판단을 거쳐 공적인 인사를 했다고 자부한다"고 반박했다.

또한 박 의원은 김오수 검찰총장에게 수사승인권을 부여한 것과 관련해서도 "김 총장은 친정권 인사"라며 "친정권 총장에게 승인권을 준 것은 정권이 승인권을 갖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일갈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