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SW 마에스트로 선발위원장도 병역특혜 없다고 입장 밝혔다"

21일 오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병역특혜 관련한 글을 게시했다. 화면 캡쳐 21일 오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병역특혜 관련한 글을 게시했다. 화면 캡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10년 산업기능요원 복무중 일어난 병역특혜 의혹과 관련해 당시 관련자의 트위터 글을 공유하며 더불어민주당의 공격에 대응했다.

21일 오후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 당시 선발위원장 맡으셨던 분도 입장을 밝히셨다"라며 황대산 씨의 트위터 글을 캡쳐해 올렸다. 해당 트위터 글은 소프트웨어(SW) 마에스트로라는 국가산업 연수생에 선발위원장을 맡았던 황대산 씨가 올린 글이다.

황 씨는 "더불어민주당 김용민의원 사무실에서 연락이 왔다"라며 "이준석 대표가 SW 마에스트로 과정에 참여한 것이 위법인가 아닌가 하는게 논란의 핵심인 것 같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이어 "당시 SW 마에스트로 선발위원장을 맡아서 입장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황 씨에 따르면 SW 마에스트로 과정은 대학 재학생만 지원 가능한 프로그램이 아니었다. 또 산업기능요원도 지원이 가능한 프로그램이었는지에 대한 논란에 대해서도 그는 "산업기능요원은 현업 종사자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는 정부측의 지침이 있었다"고 밝혔다.

현업 종사자를 제외하고는 제한없이 SW 마에스트로 과정에 지원할 수 있었다는 소리다.

이 게시글을 공유한 이 대표는 "민주당의 노고가 크다"라며 그동안 자신의 병역특혜 의혹을 제기한 여당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앞서 민주당은 당 공식 유튜브에 이 대표의 병역특혜 의혹을 제기한 동영상을 게시했다가 삭제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8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