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김용민 '병역의혹 난타전'…"與, 자신 있으면 영상 다시 올려라"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의 설전이 수위를 더해가고 있다.

김 최고위원은 21일 자신의 SNS에 "국민의힘 부탁으로 우리 당에서 영상을 내려준 것을 마치 우리가 실수한 것처럼 말했다"며 "우리 당이 제 최고위 발언을 짤방으로 만들어 올린 것을 국힘에서 내려달라고 요구해 부탁을 들어줬는데, 이준석 대표는 마치 우리가 실수했고, 자신이 이해심이 많은 사람인 척 한다"고 했다. 이어 그는 "당에서 저와 상의없이 영상을 내렸지만, 이 사건은 여전히 진행 중이며 앞으로 추가적인 내용들이 더 준비돼 있다"고 이준석 대표를 향한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에 이준석 대표는 "송영길 대표와의 협치를 이야기 하자마자 당 공식채널에서 유튜버식 의혹 제기를 하고 있는 것은 당연히 협치에 대한 진의를 의심할 수 있기에 항의의 대상"이라며 "김용민 최고위원과 상의해 볼 필요도 없이 판단해서 영상이 내려갔다면 송 대표는 그래도 합리적인 판단을 하시는 분"이라고 받아쳤다. 이어 그는 "민주당에서 내용에 자신있으면 다시 올려보라"고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당 공식 유튜브에 지난 18일 김 최고위원이 회의에서 "지원자격도 안 되는 사람이 허위 지원해 장학금까지 받았다면 업무방해를 넘어 사기죄가 성립할 수 있다"고 말한 영상을 당 공식 유튜브에 올렸다가 비공개로 전환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3 2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