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교직원·55~59세, 7월 접종…18~49세 8월부터

3분기 백신접종 시행계획 발표…60~74세 미접종자 7월 첫째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3분기 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3분기 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50대 일반 국민은 7월 하순, 18∼49세는 8월 중순부터 코로나19 예방백신을 접종한다.

18∼59세 가운데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과 30세 이상 어린이집·유치원 및 초·중·고교 교직원, 50∼59세는 7월부터 우선 접종하고, 나머지 18∼49세는 8월부터 예약 순서대로 백신을 맞는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7일 '코로나19 예방접종 3분기(7~9월) 시행계획'을 이 같이 발표했다.

정부는 일반 성인 전면 접종에 앞서 7월에 우선 접종을 시행할 방침이다. 최우선 접종자는 6월 대상자였으나, 백신 물량 부족·건강 상태 문제로 접종이 늦춰진 27만명이다.

60∼74세 미접종자도 7월 첫째 주에 백신을 접종하고, 이달 내 접종하지 못하는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 교사, 보건의료인 등도 7월 5∼17일에 화이자 백신을 우선 접종한다.

고교 3학년·고교 교직원은 7월 셋째 주(18∼24일)부터 여름방학이 끝날 때까지 화이자 백신을 맞고, 고교 3학년 외 대입 수험생은 7월 대상자 확정 절차를 거쳐 8월 중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 교직원 및 돌봄 인력도 7월 셋째 주부터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으로 접종한다.

코로나19 감염 시 40대 이하에 비해 상대적으로 치명률이 높은 50대 868만명은 7월 넷째주(25∼31일)부터 접종한다.

접종 시점은 55∼59세는 7월 넷째주, 50∼54세는 8월 초로, 50대가 맞을 백신 종류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7월 중 55∼59세가 먼저, 이후 50∼54세가 사전예약을 한다.

40대 이하(18∼49세)는 사전예약에 따라 8월 중순부터 예약 순으로 백신을 맞는다.

1∼2주 간격으로 사전예약을 실시하는데, 본인이 원하는 날짜와 접종기관을 정할 수 있다.

16∼17세는 당국 허가에 따라 화이자 백신 접종이 가능하나 일단 계획에선 빠졌다.

아울러 7월 말부터 지방자치단체가 지역의 특성과 방역 상황에 맞게 자체적으로 접종을 할 수 있게 된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11월 집단면역 형성으로 다 함께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접종순서에 해당하시는 분들은 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현재 1차 누적 접종자는 1천400만명을 돌파해 전 국민의 27% 이상이 1회 이상 접종을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3분기 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3분기 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