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2차 추경시 채무상환 일부 반영 검토"

기재부 확대간부회의 주재… 초과세수 활용 전망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획재정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획재정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2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과 관련해 "추경 관련 대상 사업들을 꼼꼼히 검토하면서 채무 상환도 일부 반영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재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밝혔다.

올해 30조원 상당의 초과 세수가 발생할 것이라는 예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소비 진작 지원금과 맞춤형 지원 등의 재원을 2차 추경에 모두 투입하는 것보다 일부라도 국가채무 상환에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이와 함께 홍 부총리는 6월 말 목표로 작업 중인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관련해 잔여 쟁점 부처 조율을 위한 녹실회의를 이번 주 중 준비할 것을 주문했다.

홍 부총리는 "6월 임시국회에서 2·4 부동산대책 관련 법안과 투기재발방지대책 관련 법안이 꼭 통과돼야 한다"며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안, 재정준칙을 담은 국가재정법 개정안 등도 논의가 진척되도록 대응하라"고 말했다.

이에 더해 입법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장관의 시리즈 기고문을 검토하라고도 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인구 문제에 대해서는 "경제정책 구상·수립 시 인구 이슈를 놓치지 않도록 하고 그 중요성을 국민에게 전하는 계기나 모멘텀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기재부 중심의 범부처 3기 인구 태스크포스(TF) 결과물의 단계적 발표 준비를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8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