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트윈 국토 만든다…2025년까지 1조2천억 투입

국토부, 측량데이터 융·복합 활용 위치정보 서비스 등 강화

정부가 디지털 트윈 국토 구축을 위해 2025년까지 1조2천억원을 투입한다. 디지털 트윈은 가상공간에 실물과 똑같은 물체를 만들어 다양한 모의시험을 통해 검증해 보도록 하는 기술이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제2차 국가측량기본계획(2021~2025)'을 수립했다고 14일 밝혔다. 향후 5년간의 국가 측량정책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상위 계획으로 디지털 트윈 국토 목표를 구체화했다.

측량 데이터를 양적‧질적으로 혁신하기 위한 정책 방향을 설정하고, 국가공간정보정책 등 범정부 국가정책을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다. 국가 SOC(사회간접자본)의 안전한 관리 등 다양한 영역에서 측량 데이터가 융·복합 활용되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먼저 고정밀 위치정보 서비스를 강화한다. 정부는 우주측지기술(VLBI)를 활용해 정확한 국토 위치 기준 체계를 고도화하고, 스마트폰 기반의 새로운 위치보정 서비스와 멀티-GNSS 등 고정밀 위치정보 서비스를 다변화해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실시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는 인공위성을 이용해 위치를 측정하는 시스템으로 미국, 러시아, 유럽, 중국 등에서 제공하고 있다.

또 고품질 측량 데이터 구축에 나서 디지털 트윈국토뿐 아니라 스마트 건설, 자율주행차 등 미래 측량산업의 핵심 기반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기존의 2차원 지도 중심의 데이터에서 3차원으로 확대하고, 정밀도로지도와 디지털 지적과 같은 차세대 측량 데이터를 구축, 서비스할 계획이다.

측량데이터의 융‧복합 활용을 확대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이를 위해 다양한 데이터를 연계·활용·관리하기 위한 기준을 마련하고, 측량 데이터의 신뢰성과 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국가 차원의 품질 기준을 수립하기로 했다.

아울러 측량제도 개선과 신산업 육성을 위해 새로운 측량기술과 수요변화에 따른 법‧제도 개선, 다양한 분야와의 협력체계 구축으로 측량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할 방침이다.

사공호상 국토지리정보원장은 "기본계획 수립을 계기로 고품질 측량 데이터를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디지털 국토관리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3 2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