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최고위원 도전…TK의원들 왜 잠잠하나

수도권 초선도 과감히 출마하는데…차기지도부 '대구경북 의원 0' 우려
김형동은 고심…김재원은 저울질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고위원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고위원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6·11 전당대회 최고위원 경선에 원내 첫 도전장을 13일 내밀었다. 대구경북(TK)에선 정치력 약화 우려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출마자가 나오지 않고 있는 가운데 중량급 원외 인사라도 참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배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살을 내줄지언정 반드시 뼈를 취하겠다는 필승의 각오로 내년 대선 승리의 강력한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며 최고위원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국민의힘 원내 인사 가운데 처음으로 최고위원 경선에 뛰어든 그는 "새로이 선출될 지도부는 연말까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이기는 후보를 탄생시킨 뒤 한 걸음 뒤에서 최선을 다해 지원해야하는 사명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수도권 초선인 배 의원이 과감히 출사표를 던지면서 '보수의 심장' TK에서도 출마자가 한 명쯤은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지역에서 터져 나온다.

당 대표 경선에 나선 주호영 전 원내대표(대구 수성갑)가 낙선 할 경우 차기 지도부에 TK 의원이 전무할 수 있다는 우려 탓이다.

일각에선 TK 의원들이 '영남당 논란'을 방패막 삼아 보다 경쟁력 있는 타(他)지역 초·재선들과의 최고위원 경선을 회피하려 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김웅 의원과 함께 초선 쇄신파로 분류되는 김형동 의원(안동예천)의 출마 가능성이 유일하게 언급되지만, 김 의원은 "고심하고 있다"며 결론을 내리지 못하는 모습이다.

애초 재선의 송언석 의원(김천)이 유력한 최고위원 후보감으로 거론됐지만, 지난달 당직자 폭행 논란으로 자진 탈당하면서 수포로 돌아갔다.

오는 22일 후보등록 마감시한까지 열흘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TK 최고위원 출마자가 아무도 없자, 김재원 전 의원 등 중량급 원외 인사의 등판론까지 제기된다.

이와 관련, 김 전 의원은 "TK의 약화된 정치적 위상을 그대로 드러내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출마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TK 책임당원은 약 8만명으로 전국 책임당원 29만명 가운데 3분의 1에 육박하고, 투표율도 상대적으로 높아 원외 인사일지라도 당선 가능성이 상당하다는 예상이 나온다.

김재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김재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