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윤석열 최단기간 입당·홍준표 복당·국민의힘 합당" 빅텐트론 강조

국민의힘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마포구 마포포럼에서 열린 '더좋은세상속으로' 정례 세미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마포구 마포포럼에서 열린 '더좋은세상속으로' 정례 세미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에 도전한 주호영 의원은 13일 "당 대표가 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최단시간에 만나 최단시간에 입당시키겠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 모임인 마포포럼 강연에서 "윤 전 총장과 제가 각각 대구지검에 세 차례 근무한 인연으로 자주 만났다"며 윤 전 총장과의 인연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는 내년 대선을 관장하며 정권을 되찾아야 하는 중책을 맡게 된다. 이런 점에서 주 의원은 범야권 대선 주자들을 한 데 모으는 야당 대통합, 즉 '빅텐트' 조성에 기여할 뜻을 내비쳤다.

홍준표 의원 복당과 관련해 "홍 의원의 복당만 안 된다고 하면 또 다른 분란이 생길 수 있다. 당이 한두 사람을 녹여내고 관리하지 못한다면 집권 능력을 의심받을 것"이라며 "대화합을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 의원은 국민의당 합당 이슈에 대해서도 "당 대표가 되면 이른 시일 내에 국민의당과의 합당도 이뤄낼 것"이라면서 "합당이 이뤄지면 당 밖에 있는 다른 분들도 단일화된 열린 플랫폼에 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 의원은 대선 승리 전략에 대해 "2030세대의 절대적 지지를 받는 데 더해 당의 혁신을 더하면 금상첨화일 것"이라며 "정권교체의 핵심은 일자리와 주거 문제 해결"이라고 봤다.

또 주 의원이 대권 주자로 꼽히면서도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부진한 모습을 보이는 데 대해선 "나도 연구 중이다. 내가 좀 더 튀거나 기억에 남지 못한 게 아닌가 싶다. 일장일단이 있다"며 "기억에 남는 일을 별로 못 한 게 정치인으로서 각인되는 데엔 도움이 안 되지만 여러 사람을 화합하고 조용하게 끌고가는 데엔 도움이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