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기 "홍준표 복당, 정권 교체에 해롭다" 대구서 첫 공개 비판

김 전 미래통합당 대구시당 공동선대위원장 기자회견
'홍준표 복당 5불가론' 제시, 洪 복당 문제 강한 반대 의사

지난해 4.15 총선 때 국민의힘 대구시당 공동선대위원장을 지낸 김형기 경북대 명예교수는 12일 대구시당에서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4.15 총선 때 국민의힘 대구시당 공동선대위원장을 지낸 김형기 경북대 명예교수는 12일 대구시당에서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이 국민의힘 복당 문제를 공식화하며 연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보수 텃밭인 대구에서 홍 의원의 복당에 대한 공개적인 반대 의견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김형기 전 미래통합당 대구시당 공동선대위원장(경북대 명예교수)은 12일 국민의힘 대구시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준표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은 정권 교체에 해롭다"고 공개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냈다.

그는 이날 '홍준표 복당 5불가론'을 제시하며 복당 문제에 강한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김 전 위원장은 "홍 의원은 당 대표와 대선 후보까지 지냈으면서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했고, 국민의힘 혁신에 대해 외부에서 비난해 부정적 이미지를 형성하는 등 해당 행위를 했다"며 "또 당 대표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출당시켜 정치적 도의와 인간의 도리를 저버렸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도로한국당'의 상징인 홍 의원이 복당하면 당 분열과 청년 등 중도층에의 확장에 문제가 생기고, 거친 언행으로 보수 혐오의 원인을 제공하기도 했다. 홍 의원의 복당은 정권 교체에 해롭다는 것이 제 결론"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은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제1야당 국민의힘의 근본 혁신이 필수적이지만, 국민의힘은 지금 환골탈태하는 혁신을 하지 않고 야권과 보수 통합으로 나아가고 있다. 이는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