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웅 겨냥한 듯 "철부지가 세상 모르고 날뛰어"

김웅, 홍준표. 매일신문DB, 연합뉴스 김웅, 홍준표. 매일신문DB,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의 의원이 10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일침을 가했다.

홍 의원은 "염량세태가 되다 보니 선후배도 없고 위아래도 없는 막가는 정치가 되어간다"고 말했다.

그는 "철부지가 세상 모르고 날뛰면 설득해 보고 안되면 꾸짖는 것이 어른의 도리"라고 밝혔다.

물론 홍 의원의 글에 실명은 거론되지 않았지만 초선 당대표론을 내건 김 의원을 향한 글으로 해석된다.

홍 의원은 "신구미월령(新鳩未越嶺, 경험이 부족한 젊은 사람은 나이 든 사람을 이기지 못한다는 뜻)이라는 고사 성어도 있다"며 "부디 자중하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 이하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

철부지가 세상 모르고 날뛰면 설득해 보고 안되면 꾸짖는 것이 어른의 도리 입니다.
염량세태가 되다보니 선후배도 없고 위아래도 없는 막가는 정치가 되어 갑니다.
신구미월령(新鳩未越嶺)이라는 고사 성어도 있습니다.
부디 자중 하십시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