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바람 불고 있는 '윤석열 지지율'…국민이 제대로 보게 되는 날 올 것"

9일 오후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가덕신공항-신복지 부산포럼 발대식에서 이낙연 전 총리가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가덕신공항-신복지 부산포럼 발대식에서 이낙연 전 총리가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최근 대권 분위기와 관련한 다양한 속내를 털어놨다.

이 전 대표는 지지부진하는 자신의 지지율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면서도 "변화의 여지가 완전히 막힌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의 지지율 고공행진과 관련해서 "옛말에 나무는 가만히 있고 싶어도 바람이 놔두지 않는다는 얘기도 있다. 이미 바람은 불고 있다고 봐야 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언젠가 윤석열 전 총장이 밖으로 나올 것이고, 그때부터 국민들이 제대로 윤 전 총장을 보는 기간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또 친문 강성당원들의 문자폭탄 행위와 관련해서 "그렇게 표시하는 분들께 부탁드리는 말씀은 절제를 잃지 않아야 설득력을 더 가질 수 있다는 것"이라며 자제를 호소했다.

한편 윤석열 전 총장은 최근 전문가 집단을 만나는데 이어 소상공인 전문가를 만나는 등 조심스레 외부활동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