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일찍 핀 꽃 일찍 시든다' 홍준표에 반격…"시들지 않는 조화로 사시라"

김웅, 홍준표. 매일신문DB, 연합뉴스 김웅, 홍준표. 매일신문DB, 연합뉴스
김웅 국회의원 페이스북 김웅 국회의원 페이스북

김웅 국회의원의 국민의힘 당 대표 도전에 대해 국민의힘이 친정인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무리"라며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든다"고 밝힌 것에 대해 김웅 의원이 "저는 매화처럼 살겠다. 의원님은 시들지 않는 조화로 사시라"고 응수했다.

둘 다 SNS로 한차례씩 공방을 주고 받은 것이고, 이어 온라인 설전이 계속될지 주목되고 있다.

▶9일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김웅 의원의 실명은 거론하지 않았으나 "막무가내로 나이만 앞세워 정계 입문 1년밖에 안 되는 분이 당 대표를 하겠다고 하는 것은 좀 무리가 아닌가"라며 사실상 김웅 의원을 지목해 비판했다.

이어 "더구나 출마 명분을 보니 어떤 초선 의원은 정치 선배들을 험담이나 하고 외부인사들에 기대어서 한번 떠보려고 하는 것을 과연 당원들이 받아들일 수 있을까"라며 국민의힘 당 대표 도전 의사을 밝힌 후보들 가운데 '초선'인 김웅 의원을 좀 더 명확히 가리켰고, '외부인사에 기댄다'며 김웅 의원이 최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조언을 구한 것도 거론했다.

이어 홍준표 의원은 김웅 의원의 당 대표 도전에 대해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든다. 더구나 온실 속에서 때가 아닌데도 억지로 핀 꽃은 밖으로 나오면 바로 시든다"고 비유하면서 "좀 더 공부하고 내공을 쌓고 자기의 실력으로 포지티브하게 정치를 해야 나라의 재목으로 클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에 대해 같은 날 김웅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준표 의원님께"라고 홍준표 의원을 직접 지목, "일찍 피는 꽃은 일찍 진다. 하지만 칼바람 속에서도 매화는 핀다. 그 첫 번째 꽃이 없으면 겨울은 끝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김웅 의원은 "꽃은 시들기 위해 피는 것이다. 그 찰나의 미학이 없는 정치는 조화와 같다. 시든 꽃잎에는 열매가 맺지만, 시들지 않는 조화에는 오직 먼지만 쌓인다"고 설명하면서 "저는 매화처럼 살겠다. 의원님은 시들지 않는 조화로 사시라"고 맞받아쳤다.

아울러 김웅 의원은 '좀 더 공부하고 내공을 쌓고 자기의 실력으로 포지티브하게 정치를 하라'는 홍준표 의원의 조언에 대해 "충고 감사하다"라면서도 "그 말은 나이 어린 기자나 힘없는 노동자에게 '그걸 왜 물어. 그러다가 너 진짜 맞는 수가 있어' '넌 또 뭐야. 니들 면상을 보러 온 게 아니다. 너까짓 게'라고 함부로 대하지 말라는 뜻으로 알아듣겠다"라고 재차 맞받아쳤다.

'맞는 수가 있어'와 '너까짓 게'는 과거 논란이 됐던 홍준표 의원의 발언을 인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김웅 의원은 1970년생으로 올해 나이 52세이다. 국회의원 초선이다.

홍준표 의원은 1954년생으로 올해 나이 68세이다. 국회의원 5선이다. 아울러 경남도지사 재선 이력도 갖고 있다.

나이는 16살 차이.

두 사람은 같은 검사 출신이기도 하다. 김웅 의원은 사법연수원 29기(사법시험 39회). 홍준표 의원은 사법연수원 14기(사법시험 24회).

사법연수원은 15기수 차이.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