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특별 방역점검주간 종료…확진자 수 하향성 횡보 양상"

코로나 중대본회의 주재 "스마트 방역 강구해야…국민불편·민생충격 최소화 필요"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코로나 확진자 수가 전반적으로 하향성 횡보하는 양상"이라며 "특별 방역점검주간을 이번 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홍 총리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특별 방역점검주간 설정은 종료됐더라도 한 주일, 한 주일이 특별주간이라는 자세로 방역에 임해 조만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500명 이하로 떨어지도록 최선을 다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방역 강화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2주간 특별 방역점검주간으로 설정한 바 있다.

홍 총리대행은 백신 접종과 맞물려 '스마트 방역'으로의 전환도 주문했다.

홍 총리대행은 "고통은 덜하고 효과는 더 큰 스마트한 방역체제로 전환하는 것을 지속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며 "가능한 한 지금까지의 방역 성과를 바탕으로 국민 불편과 민생 충격을 최소화하는 스마트한 방역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어버이날인 어제 한 요양병원에서 부모 자녀가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얼굴을 마주했다는 보도를 접하고 가슴이 먹먹했다"며 "가족단절 등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차원에서 방역과 조화될 수 있는 효과적인 접촉 면회 방안을 이달 말까지 마련해 달라"고 지시했다.

홍 총리대행은 백신 접종 효과에 대해 "2월 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실시 이후 요양 병원과 시설의 확진자 수가 20명대까지 낮아졌고, 오늘 기준으로 4명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홍 총리대행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충북 괴산의 한 교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한 신도 1명만이 유일하게 감염되지 않은 점을 언급하며 "백신접종효과를 웅변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 아니할 수 없다. 백신 효과에 대한 믿음을 갖고 접종에 적극 임해 달라"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