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급식비 1만500원으로 인상…격리장병에 배식 보장·PX배달도

중대별 휴가 10일부터 선별시행…익명성 보장 신고앱 신설 추진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이 6일 대구 기지를 방문해 격리장병에게 제공되는 도시락과 배식체계를 점검하고 있다.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이 6일 대구 기지를 방문해 격리장병에게 제공되는 도시락과 배식체계를 점검하고 있다.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군 장병들의 1인당 기본급식비를 8천790원에서 내년부터 1만500원 수준으로 인상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격리된 장병에게 일반 장병과 똑같은 수준의 배식이 보장되고 격리 기간 제한됐던 군부대 매점(PX)의 이용도 일부 할 수 있게 된다.

 

국방부는 7일 오전 서욱 장관 주재로 '격리장병 생활 여건 보장'을 위한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정량 및 균형배식'의 기본원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간부 중심 배식 관리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말해 격리 장병에게 일반 장병과 똑같은 수준의 배식을 보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격리 장병에게는 돼지·닭·오리고기 등의 선호품목을 약 10% 증량하고, 부대별로 된장찌개에 넣는 우삼겹, 스파게티와 함께 제공하는 마늘빵 등을 구매하는 자율운영부식비를 인상하기로 했다. 참치캔, 짜장·카레 소스, 컵라면 등 비상부식과 간식도 적극 활용한다.

격리 기간 사용이 어려운 PX도 사전에 신청을 받아 필요한 물품을 구매하고 이를 격리장소에서 배달받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위해 소요되는 추가 예산은 식재료 중 일부 비선호 품목에 대한 감량과 기존 국방 예산을 효율적으로 관리해 충당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기본급식비를 내년에 1만500원 수준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장병의 한 끼 급식비(2천930원)가 커피 한 잔 값은 물론 고등학생 한 끼 급식비(3천625원)의 80% 수준에 불과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조처다.

배달음식을 연 4회에서 월 1회로, 아침과 점심을 통합한 브런치 제공은 월 1회에서 주 1회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조식에 시리얼과 토스트, 커피, 과일 등과 함께 밥과 간편식 국, 김치 등을 동시에 제공하는 '간편 뷔페식' 조식도 시범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군은 격리방식과 관련해 중대급 생활관 단위별로 휴가를 시행해 같은 중대원이 함께 휴가를 다녀와서 함께 격리할 수 있도록 해 기본의 생활여건과 편의시설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국방부는 "중대급 등 건제단위 휴가를 5월 10일부터 시행해 휴가복귀 후에도 현 병영생활관에서 예방적 격리를 할 수 있도록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현재 휴가 통제비율인 병력의 20%를 유지하되 중대급 이하 단위 부대별로 휴가가 가능한 부대는 35% 이내까지 휴가 비율을 확대 적용한다.

 

이 밖에 신고자의 익명성이 보장되는 휴대전화 앱 기반의 신고 채널 신설과 함께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마친 인원에 대해서는 예방적 격리와 검사 등을 완화하는 조치도 검토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