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조국 같은날 '청년' '상처' 언급…"요즘 정부여당 유행어"

김부겸, 청문회서 "조국 사태, 젊은층에 여러 상처 줘…안타까워"
조국, 2019년 장관 후보자 대국민사과문서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

김부겸, 조국. 연합뉴스 김부겸, 조국.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입시비리를 언급하며 "청년층에 상처를 줬다"고 밝힌 6일 당사자인 조국 전 장관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시 한번 사과한다"며 사과문을 올려 시선이 향하고 있다.

이날 김부겸 후보자는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조수진 국민의힘 국회의원 질문에 "조국 전 장관에 대한 기대 수준이 있었는데 여러가지 것들이 그 기대에 못 미쳤다"며 "그래서 국민, 특히 젊은층한테 여러가지 상처를 준 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는 현재 재판이 진행되고 있으며 이미 1심에서 유죄 판결이 나오기도 한(지난해 12월 23일 조국 전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자녀 입시비리 등 11개 혐의로 징역 4년 선고) 조국 전 장관의 입시비리와 관련, 청년들에게 상처를 줬다고 평가한 것이다.

그런데 같은 날 조국 전 장관도 '청년'과 '상처'라는 같은 키워드를 언급해 눈길이 쏠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이날 조국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직 고위공직자로서 정무적·도의적 책임을 무제한으로 지겠다"며 3건의 사과문을 올렸는데, 이 가운데 하나가 바로 자녀 입시비리 관련이다.

조국 전 장관은 지난 2019년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있을 당시 발표한 대국민 사과문을 다시 올렸다. 당시 했던 사과를 이번에 다시 국민들에게 전하는 맥락이다.

사과문에서 조국 전 장관은 "젊은 시절부터 정의와 인권에 대한 이상을 간직하며 학문 및 사회활동을 펼쳐왔고, 민정수석으로서는 권력기관 개혁에 전념했다. 그러나 지금은 제 인생을 통째로 반성하며 준엄하게 되돌아보아야 하는 상황이 됐다"고 했다.

이어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다"며 "국민의 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기 때문이다.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밝혔다.

'청년'과 '상처' 등은 지난 4·7 재보궐선거, 특히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청년층 지지가 국민의힘으로 꽤 향하면서, 최근 정부여당 주요 정치인들이 자주 언급하는 것은 물론 관련 정책도 내놓고 있는 핵심 키워드이자 '유행어'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