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히 있는 게 애국" 진중권에…황교안 "넋 놓고 있을 수 없다, 청년위해 노력"

"넋 놓고 있는게 애국"이라 말한 진중권에 반박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의 정계 복귀를 비판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넋 놓고 있을 수는 없다"고 말하며 정치 행보를 계속할 뜻을 밝혔다.

황 전 대표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진 전 교수의 고언 잘 보았다. 감사하고 경청하겠다. 나라를 위하는 마음은 저와 진 전 교수님이 다르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말씀 주신 대로 넋 놓고만 있을 수는 없다. 우리 도처에 고통받는 이웃이 너무 많다. 이런 분들께 미래에 대한 작은 희망이라도 드렸으면 하는 것이 제 소망"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청년 문제를 언급했다. 황 전 대표는 "어려움을 말하는 분들 중 제가 가장 마음 쓰이는 분들이 우리 청년들"이라며 "'공정'을 애타게 바랐지만 문재인 정부에서 그런 소망은 사치일 뿐이었다. 취업난과 주거문제는 청년 개인의 노력만으로 극복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이어 "캠퍼스의 낭만 대신 스펙 쌓기와 아르바이트를 택한 젊음이 너무 많다"며 "그러나 노동소득으로 '내 집 마련' 하기는 이제 불가능에 가까워졌다. 이는 분명히 사회의 배반"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주식투자와 코인 광풍 앞에 '영끌 빚투'하는 모습을 보며 경쟁사회 안에서 버텨내는 삶의 방식 앞에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이라며 "확산되는 '청년 고독사' 소식까지 억장이 무너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분들을 외면하고 '넋 놓고 있음'을 애국으로 알며 지낼 자신이 없다"며 "제가 선배들로부터 받은 것에 비할 수 없지만, 어떻게라도 후대 청년들에게 내리 갚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정치 행보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활동 재개를 예고한 황 전 대표를 향해 "한국에서 그저 넋 놓고 있는 것으로 애국할 수 있는 사람이 그 말고 또 있느냐. 왜 그 특권을 굳이 마다하려고 하시는가"라고 비꼬았다.

지난 19일 황 전 대표는 한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분열의 시기에 어떤 형태로든 나라를 위해, 국민을 위해, 민생을 챙기기 위해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정계 복귀를 시사했다. 또 지난달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나라로부터 큰 혜택을 받은 내가 이렇게 넋 놓고 있어서는 안 된다. 보잘것없는 힘이지만 무엇인가 해야 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