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사과에 진중권 "투표 정당성"…"정치적 활용, 페미니즘 아니다" 반응도

오세훈, 박원순. 연합뉴스 오세훈, 박원순. 연합뉴스

20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에게 공식 사과, 이에 대해 피해자가 "무엇이 잘못이었는가에 대한 책임 있는 사람의 진정한 사과"라며 "눈물이 났다"고 밝힌 가운데, 오세훈 시장의 사과에 대해 호평하는 반응이 나오는가 하면, "피해자를 정치적으로 활용했다"는 등 자칫 '2차 가해' 맥락으로 해석될 수 있는 비판도 제기됐다.

오세훈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에서 온라인 긴급 브리핑을 갖고,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에게 공식 사과하면서, 서울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성비위 확인 시 즉각 퇴출을 의미하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즉시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것만으로 시장을 교체한 투표의 정당성은 확보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앞서 박원순 전 시장 장례를 서울시 기관장으로 치르고 분향소를 설치한 책임자인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이 상수도사업본부장으로 인사 조치된 것에 대해서도 "이건 잘 했다.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정의당도 이날 오세훈 시장이 사과 표명 및 성범죄 재발방지책 발표를 두고 "적극 환영한다"며 "피해 사실을 축소하고 2차 가해를 저지른 더불어민주당과 서울시 관계자들은 피해자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반면, 오세훈 시장의 사과 및 관련 조치에 대해 국내 한 일간지 기자 출신 네티즌은 페이스북에서 "피해자를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참 나쁜 시장"이라며 "피해자를 돕는 길이 아니다. 페미니즘도 아니다"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아울러 해당 네티즌은 추가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피해자의 "진정한 사과"라는 발언을 인용, "웃겨서 눈물이 난다"고 표현했다.

그는 오세훈 시장과 박원순 전 시장의 성인지 감수성도 비교하면서, "선의의 접근을 관심으로 오해하는 성인지 감수성 떨어지는 남자들이 정말 많다. 피해자는 잘못이 없다. 시민들은 그저 오세훈 시장이 박(원순 전) 시장보다 성인지 감수성이 더 뛰어난 분이라고 믿지 않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