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신났네" 김상희'에 항의·집단퇴장…반쪽짜리 대정부질문

홍남기 "종부세 부과 기준 상향 신중 검토"

국민의힘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사회를 위해 의장석에 앉자 전날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며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사회를 위해 의장석에 앉자 전날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며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열린 국회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이 반쪽으로 진행됐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조롱성 발언을 한 데 이어 사과 없이 이날도 국회 의사 진행을 위해 의장석에 서자 항의하며 퇴장한 것이다.

김 부의장은 이날 오후 3시 50분쯤 양향자 민주당 의원이 질의자로 나서자 박병석 국회의장을 대신해 의장석에 앉아 사회를 보기 시작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의석에서는 "사과부터 하세요", "이렇게 해놓고 아무 말 없이 회의를 진행할 수 있어요", "부의장 자격이 없다"등의 고성이 나왔다.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도 의장석 바로 앞까지 가 "잘못하신 부분에 대해 사과하셔야 하지 않습니까"라고 따졌다.

하지만 김 부의장은 항의를 무시하고 회의를 계속 진행, 국민의힘 의원들은 전원 회의장을 떠났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사회를 위해 의장석에 앉자 전날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며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사회를 위해 의장석에 앉자 전날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며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소동은 전날 김 부의장이 의장석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한 혼잣말이 장내에 들린 것이 발단이다. 전날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을 끝내자 동료 의원들이 큰 소리로 격려했다. 김 부의장은 이를 보고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조롱성 발언을 했다.

한편,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는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종합부동산세 부과기준을 공시가격 '9억원 초과'에서 상향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총리대행은 "재·보선을 치르면서 종부세 이야기가 많이 있었다"며 "그것이 민심의 일부라 한다면 정부도 다시 한번 들여다보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해 지금 살펴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것이 잘못된 시그널이 돼서 부동산 시장이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