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두 전직 대통령 사면하라"…연일 문 대통령 향한 고언

문재인 대통령, 홍준표 의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홍준표 의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7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자신의 업보로 될 두 전직 대통령도 이젠 사면 하시라"고 요청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임기) 마무리 국민통합 국정에만 전념 하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시간이 지나면 텅비는 모래시계처럼 권력은 영원하지 않다"며 "레임덕을 막을려고 몸부림 치면 칠수록 권력은 더 깊은 수렁으로 빠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온누리에 부처님의 가피(加被)가 펼쳐지는 초파일이 다가온다"며 "자신의 업보로 될 두 전직 대통령도 이젠 사면 하시고 마지막으로 늦었지만 화해와 화합의 국정을 펼치시길 기대한다"고 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역대 대통령 잔혹사를 언급하며 문 대통령을 향해 "다음 정권에도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을까"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글에서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은 문 정권의 정치 보복으로 아직도 영어의 몸이 되어 있다"며 "역대 대통령 중 행복한 노후를 보낸 분은 DJ밖에 없었다"고 했다.

그는 "초대 대통령 이승만은 4.19 혁명으로 하야 했고 윤보선 대통령은 5.16 쿠테타로 하야를 당했다. 박정희 대통령은 피격돼 서거했고 최규하 대통령은 신군부에 쫒겨 나갔다"며 "전두환·노태우 대통령은 군사 반란등으로 사형 선고까지 받았고 YS는 IMF사태로 퇴임 후 곤욕을 치르고 노무현 대통령은 비극적인 자진(自盡)을 했다"고 차례로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렇듯이 대한민국 대통령 잔혹사는 끝임없이 계속 되고 있는데 다음 정권에도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을까"라며 "이런 불행한 최후를 맞는 대한민국 대통령을 하겠다고 오늘도 열심히 뛰는 사람들은 자신만은 예외가 될수 있다고 믿어서 일까"라고 경고했다.

다음은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

시간이 지나면 텅비는 모래시계처럼 권력은 영원 하지 않습니다.
레임덕을 막을려고 몸부림 치면 칠수록 권력은 더 깊은 수렁으로 빠지게 됩니다.
섭리로 받아 들이시고 마무리 국민통합 국정에만 전념 하십시오.
온누리에 부처님의 가피(加被)가 펼쳐지는 초파일이 다가 옵니다.
자신의 업보로 될 두 전직 대통령도 이젠 사면 하시고
마지막으로 늦었지만 화해와 화합의 국정을 펼치시길 기대 합니다.
지켜 보겠습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