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합당하는 판에 자기 집 사람 귀가막으면 국민 용납치 않을것"

초·재선 중심으로 복당 반대 기류…국민의힘 내부서 복당놓고 고심

2일 부산 기장군 기장시장에서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정동만 의원이 무소속 홍준표 의원과 함께 지지를 호소하며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부산 기장군 기장시장에서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정동만 의원이 무소속 홍준표 의원과 함께 지지를 호소하며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자신의 복당 문제와 관련해 "외부사람도 합당하는 판에 자기 집 사람의 귀가도 막는다면 국민들이 용납치 않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홍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총선 끝난지 1년 되는 날"이라며 "복당 문제는 당과 대립각을 세워 풀어갈 생각이 전혀 없다. 자연스럽게 해결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근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홍 의원의 복당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퇴진을 계기로 홍 의원의 복당도 쉽게 이뤄질 듯 했으나, 재보선 이후 야권 대통합 과정에서 홍 의원의 합류가 필수적이라는 의견과 대선을 앞두고 확장성면에서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것이다. 특히 초·재선 의원을 중심으로 반대 기류가 뚜렷한 상황이다.

홍 의원은 "소위 자기 계파 보스는 복당을 찬성하고 있는데 특정 소수계파 의원들 몇명이 보스의 생각과는 달리 암묵적으로 반대활동을 하고, 비대위가 끝났음에도 전임 비대위원장이 데리고 온 일부 측근들이 아직도 사퇴하지 않고 남아서 복당을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염량세태(炎凉世態·권세가 있을땐 아첨하고 권세가 떨어지면 푸대접 하는 세속의 형편)"라며 지금의 상황을 꼬집었다.

홍 의원은 지난해 21대 총선에서 컷오프(공천배제)를 당하자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후 자신의 친정인 국민의힘 복당을 주장했지만,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대립각을 세우는 등 복당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