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태' 평가 엇갈린 與 원내대표 후보들

윤 "검찰총장 인사 개입 총선 통해 충분히 심판받아"
박 "불공정 의심 키운 일 논의 자체 금기는 옳지 않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왼쪽)'박완주 원내대표 후보자가 13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제2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자 합동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왼쪽)'박완주 원내대표 후보자가 13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제2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자 합동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쇄신론을 명분으로 한 '주도권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특히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박완주 의원은 재·보선 참패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되는 이른바 '조국 사태'를 두고 엇갈린 견해를 내놓으며 대립각을 세웠다.

박 의원은 13일 '조국 사태'에 대해 "평가하고 반성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성역없이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조국 사태에 대해 윤호중 의원과 생각이 다르다'는 지적을 받자 "윤 의원처럼 생각하는 의원도 존재하고 조국 전 장관 문제에 반성을 제기하는 당원과 의원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선 경쟁자인 윤 의원은 전날 출마선언 회견에서 '조국 사태'에 대한 입장에 대해 "1년 반 이전에 있었던 일에 대해 개인적 평가는 하지 않겠다"며 말을 아낀 바 있다.

박 의원은 당내 20·30대 초선의원들이 '조국 사태'에 대한 반성을 언급했다가 열성 지지층의 비난을 받은 데 대해선 "과대 대표되는 강성 당원들의 입장이 당의 입장이 된다면 민심과의 괴리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두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첫 공개 토론회에서도 '조국 사태'를 두고 뚜렷한 이견을 보이며 격돌했다.

윤 의원은 '조국 사태'에 대해 "대통령의 인사권에 국가의 범죄수사 업무를 총괄하는 검찰총장이 개입한 부적절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조 전 장관의 모든 일상사가 국민이 보기에 공정했다고만은 보지 않는다"면서도 "우리 당은 당시 논란 끝에 조 전 장관을 지키는 노력을 했다. 20∼30대 청년의 비난도 샀고, 이후 총선을 통해 충분히 국민의 평가와 심판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반면 박 의원은 "조국 사태는 가족사이지만 문재인 정부가 기치로 세운 공정 문제에 대해 큰 영향을 준 것이 사실"이라며 "예민한 학력 부분에 대해 공정하지 않다는, 정부에 대한 의심을 갖게 한 측면이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사실 그대로를 냉철히 평가하고 성찰하는 것이 중요하지, 조국 사태 자체를 논하는 것이 마치 금기를 넘는 것처럼 하는 당의 문화는 옳지 않다"며 "원내대표 선거 과정에서도 혁신 과정에서도 논의를 충분히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차기 당권주자인 우원식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조국 사태'에 대해 "여러 반성이 나오고 있는데 하나씩 잘라내서 책임을 묻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는데 당의 혁신을 통해 일신하려는 충정으로 국민과 당원들이 봐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제21대 국회 제2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자 합동토론회가 13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박완주(오른쪽), 윤호중 후보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 제2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자 합동토론회가 13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박완주(오른쪽), 윤호중 후보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