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모친 겨냥 악플에 발끈…"'문빠'들, 사과하는 게 도리"

"문빠들은 다른 사람 어머니를 '저 애미'라고 부르나?"

금태섭 전 의원 페이스북 캡쳐 금태섭 전 의원 페이스북 캡쳐

금태섭 전 의원이 자신의 어머니에게 욕설과 막말을 한 누리꾼을 향해 "어머니에게 사과하는 게 최소한의 도리"라고 했다. 특히 과격한 '문빠'들에게 민주당 지도부가 나서서 제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2일 금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누리꾼이 자신의 게시물에 단 댓글을 캡쳐해 '소위 '문빠', '대깨문'이라고 하는 분들께'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정치에 관심을 갖다보면 때로 격해지기도 하고 감정이 생길 수도 있지만 다른 사람 부모님 팔순에 이런 글을 올리면 안 된다"라며 "문빠들은 다른 사람 어머니를 '저 애미'라고 부르냐"고 되물었다.

금 전 의원은 한 누리꾼이 자신의 게시글에 "저 애미는 얼마나 수치스러운지도 모르고 있겠제? 지가 어떤 괴물 종자를 낳았는지?"라는 댓글을 단 사진을 올렸다.

해당 댓글에 대해 금 전의원은 누리꾼에게 "부모님 안계신가요? 어떻게 이런 말씀을 하시나요"라고 답글을 달기도 했다.

자신의 어머니가 욕설을 당한 것에 대해 금 전 의원은 민주당 지도부의 리더십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문빠들의 이런 행위는)스스로의 얼굴에 침을 뱉는 행태"라며 "민주당에 있을 때 정말 여러 차례 이런 모습에 대해서는 지도부나 리더들이 나서서 제지해야 한다고 말씀드렸는데 아무도 안 나서고 놓아두더니 이렇게까지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저는 상관 없지만 저희 어머니한테는 사과하는 게 최소한의 도리다"고 언급했다.

해당 게시글에 대해서 다른 누리꾼은 "댓글이 부적절하고 잘못 되었다"라며 "하지만 일방적으로 민주당 지지자, 문빠라고 표현한 것은 또 다른 분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