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 대통령, 재보선 패배 직접 사과하라…내각 총사퇴 고려해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개회를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개회를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오전 최고위원 회의에서 "야권은 대통합과 정권교체의 기조에 맞는 내용을 채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혁신적 대통합과 정권교체의 길은 어렵지 않다. 야권이 여당처럼 책임감을 가지고 고민하고, 야권답게 행동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가 잘해서 이겼다는 교만에 빠지는 순간, 야권의 혁신 동력은 약해지고 정권 교체에 대한 절박함도 사라질 것"이라며 "시장선거에서 이기고도 대선에서 패배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했다.

이날 발언은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실체가 없는데 무슨 놈의 야권, 무슨 대통합 타령인가"라고 말한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민심을 받들어 국정기조를 대전환하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충고했다.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사과와 청와대·내각의 전면적 인적 쇄신, 필요시 내각총사퇴를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